기사 (전체 1,06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훈 “3회만의 죽음, 어머니 충격 받아…차좀비 별명 좋았다” (인터뷰)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훈이 자신의 캐릭터가 극 초반에 죽음을 맞이한 것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지난 18일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알코브 호텔에서는 케이블채널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연출 안길호 l 극본 송재정) 주연 2019-01-24
[NI인터뷰] 황치열, ‘황치열표 발라드’로 각인 되길 꿈꾸며(종합)
가수 황치열이 12년 만에 정규앨범으로 돌아왔다. 전곡 작사는 물론 일부 곡에는 작곡까지 참여한 그는 앨범을 준비하며 여러 번 들어도 질리지 않고 여운이 남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고 밝혔다. 특히 다이어리 형식으로 앨범을 제작해 자신의 인생을 적어내려 2019-01-24
‘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 “혼자만의 설정 많아…강지헌의 ‘결핍’ 표현하고 싶었다” (인터뷰)
‘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이 극중 강지헌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한 노력을 전했다.지난 18일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는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연출 최정규 강희주 l 극본 도현정) 주연 배우 이이경의 종영 인터뷰가 진 2019-01-23
[NI인터뷰] 류승룡 “‘극한직업’, 모두가 즐거운 좋은 과정 만들어 낸 작품”
“행사 때 턱시도를 입으면 보기엔 좋은데 불편하죠. 혹은 저에겐 너무 편한 트레이닝복인데 자리에 맞지 않을 수도 있잖아요. 저도 편하고 보기에도 좋은 옷을 이번에 감독님이 입혀주신 것 같아요.”‘내 아내의 모든 것’에서 더티 섹시 매력을 내뿜으며 능청 2019-01-20
[NI인터뷰] 송재정 작가가 답했다…‘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모든 것
지난달 1월, 첫방 시청률 7.5%로 산뜻한 출발을 알린 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국내 최초 증강현실(AR)을 소재로한 드라마인 만큼 많은 우려와 기대를 안았던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어느덧 높은 화제성과 10%에 달하는 시청률을 2019-01-18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송재정 작가 “현빈·박신혜 연기, 감동할 정도로 놀라워”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송재정 작가가 주연 배우의 연기를 본 소감을 밝혔다.15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는 케이블채널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연출 안길호 l 극본 송재정) 송재정 작가의 기자간담회가 2019-01-15
송재정 작가가 밝힌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15·16회 관전포인트 #엠마 #과거관계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송재정 작가가 남은 15, 16회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언급했다.15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는 케이블채널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연출 안길호 l 극본 송재정) 송재정 작가의 2019-01-15
송재정 작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포켓몬 고’에서 영감 받아”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송재정 작가가 ‘증강현실’ 소재를 사용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15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는 케이블채널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연출 안길호 l 극본 송재정) 송재정 작가의 기 2019-01-15
[NI인터뷰] ‘그대 이름은 장미’ 하연수, 반짝반짝 빛나는 새로운 시작
하연수가 환하게 웃으며 취재진을 맞이했다. 캐릭터 ‘꼬부기’를 닮은 외모로 유명한 그녀인 만큼 자그마한 얼굴에 비해 유독 큰 입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오랜만에 인터뷰에 나선 하연수는 미소만큼이나 시원하게 영화 이야기부터 자신을 둘러싼 모든 것을 털어놨 2019-01-14
[NI인터뷰] ‘그대 이름은 장미’ 유호정 “돌아가신 엄마에게 보내는 편지 같은 작품”
“보면서 따뜻하고 엄마 생각이 많이 나서 많은 분들이 봤으면 좋겠어요. 요즘 힘든 분들이 많은데 ‘엄마’라는 단어만으로도 위로가 되잖아요. 여러분께 위로가 되는 영화가 되길 바라고 있어요.”유호정이 ‘써니’ 이후 8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써니’ 2019-01-12
[NI인터뷰] ‘계룡선녀전’ 김민규 “건강한 에너지를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계룡선녀전’을 많이 사랑하게 된 만큼 느리게, 느리게 빠질 것 같아요.”단발머리에 한복, 고무신까지. ‘계룡선녀전’ 속 김민규는 독특한 외형으로 등장만으로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능청스러운 충청도 사투리와 능글맞은 성격의 소유자인 박신선으로 완벽히 2019-01-11
‘계룡선녀전’ 김민규 “단발머리 분장, 처음엔 당황스럽고 슬펐다” (인터뷰)
‘계룡선녀전’ 김민규가 박신선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있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지난 7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는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연출 김윤철 l 극본 유경선)에서 박신선으로 분한 배우 김민규의 종영 인터뷰가 2019-01-11
‘계룡선녀전’ 김민규 “안길강·황영희에 무한히 감사…배운 점 많다” (인터뷰)
‘계룡선녀전’ 김민규가 ‘3신선’으로 호흡을 맞췄던 안길강과 황영희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지난 7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는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연출 김윤철 l 극본 유경선)에서 박신선으로 분한 배우 김민규의 종영 인 2019-01-09
‘계룡선녀전’ 김민규 “‘일뜨청’과 겹치기 출연, 신기하면서도 불안했다” (인터뷰)
‘계룡선녀전’ 김민규가 동시간대 경쟁작인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 함께 출연했던 것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지난 7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는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연출 김윤철 l 극본 유경선)에서 박신선으로 분 2019-01-09
[NI인터뷰] ‘말모이’ 윤계상 “깊이를 알 수 없었던 마음”…작품을 대하는 진정성
2017년 영화 ‘범죄도시’에서 윤계상은 무자비한 신흥범죄조직 보스 장첸을 연기하며 배우 인생의 변곡점을 맞이했다. 국민그룹이라 불리던 god에서 배우로 홀로서기를 시도하며 자리매김하기까지 많은 부침이 있었다. 과거 본인의 연기만으로도 벅찼던 윤계상은 2019-01-07
[NI인터뷰] “상큼→도발” 청하, ‘솔로 디바’ 향한 이유있는 성장기(종합)
‘솔로 여가수’ 계열의 떠오르는 샛별로 손꼽히는 청하는 매 앨범마다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프로젝트그룹 아이오아이에서 솔로 가수로 정착하기까지 수많은 고민을 거듭한 결과물이다. 또한 이번 앨범을 통해 트로피컬한 이미지를 탈피하고 싶었다고 2019-01-05
[NI인터뷰] ‘말모이’ 유해진, 그냥 ‘배우’로 불리는 것…묵묵히 걷는 배우의 길
‘레슬러’와 ‘완벽한 타인’으로 2018년을 장식한 유해진이 2019년의 시작을 ‘말모이’와 함께 한다. ‘택시운전사’의 각본을 쓴 엄유나 감독의 첫 연출작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 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 2019-01-03
[NI인터뷰] 하정우 “‘PMC: 더 벙커’, 새로운 영화 형태의 좋은 기준 되길”
트리플 천만, 최연소 1억 배우 등 하정우에게 붙는 수식어에는 관객의 무한한 신뢰가 담겨있다. 2005년 ‘용서받지 못한 자’로 주목받고 2008년 ‘추격자’를 통해 본격적으로 주연배우로서 질주를 시작한 하정우는 현재 가장 강력한 티켓파워를 발휘하는 2018-12-28
[NI인터뷰] ‘PMC: 더 벙커’ 이선균 “보여드리고 싶은 작품 두 개 갖게 된 행운의 해”
연말 극장가에 꽤나 도전적인 작품이 나왔다. ‘더 테러 라이브’로 한정된 공간에서 감각적인 연출로 긴장감을 자아냈던 김병우 감독이 이번에는 지하 30m 벙커로 관객을 몰아넣었다. 글로벌 군사기업(PMC)의 캡틴 에이헵(하정우 분)이 CIA로부터 거액의 2018-12-27
[NI인터뷰] ‘마약왕’ 송강호, ‘송강호’라는 이름의 무게
‘믿고 보는 배우’, ‘1억 배우’, ‘국민배우’ 등, 송강호의 이름 앞에는 신뢰의 수식어가 가득하다. 실제 깡패를 섭외했냐는 말을 들었던 ‘초록물고기’부터 ‘공동경비구역 JSA’, ‘살인의 추억’, ‘괴물’, ‘놈놈놈’, ‘변호인’, ‘밀정’, ‘택 2018-12-2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