넬(NELL) 김종완 “밴드 활동 중 최악의 순간은 앨범 막바지 작업 때”(인터뷰)
넬(NELL) 김종완 “밴드 활동 중 최악의 순간은 앨범 막바지 작업 때”(인터뷰)
  • 승인 2019.10.1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완/사진=스페이스보헤미안
김종완/사진=스페이스보헤미안

넬 김종완이 밴드 활동 중 최악의 순간으로 앨범 막바지 작업을 꼽았다.

밴드 넬(NELL)은 최근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에서 진행된 뉴스인사이드와의 인터뷰에서 정규 8집 ‘컬러즈 인 블랙(COLORS IN BLACK)’의 작업 비화와 소감을 전했다.

이날 보컬 김종완은 밴드를 하면서 느꼈던 최악의 순간과 최고의 순간을 꼽았다. 그는 “최고의 순간은 늘 낡은 차를 타고 다니던 드럼 정재원 씨를 위해 처음으로 서프라이즈를 기획해 차를 선물했을 때”라면서 “그전에도 좋은 선물을 줬지만, 그 순간 만큼 미친 듯이 좋아하는 것은 처음 봤다”라고 전했다.

이번 신보는 넬이 3년 만에 발매하는 정규앨범이다. 이들은 태국 푸켓에서 이번 앨범 ‘컬러즈 인 블랙(COLORS IN BLACK)’ 작업을 마쳤다. 신보에는 하나의 커다란 어둠이라고 생각했을 때는 크기와 명암이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것들이라 생각했지만 여러 색이 섞여 까맣게 된 것으로 생각하니 조금은 받아들이기 수월해진, 이들의 ‘검정’ 색에 관한 고찰을 담았다.

이어 김종완은 최악의 순간으로 앨범 막바지 작업을 꼽았다. 그는 “항상 마무리할 때, 매번 앨범을 발매하고 나면 끝이고 수정할 수 없으니 그것 때문에 느껴지는 강박과 불안이 있다”라며 “최근에 있었던 ‘최악의 순간’은 앨범 수록곡들이 마스터링 작업에 넘어가기 직전이다”라고 덧붙였다.

넬은 오늘(1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 여덟 번째 정규앨범 ‘컬러즈 인 블랙(COLORS IN BLACK)’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시작한다.

[뉴스인사이드 고유진 기자 kjin9592@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