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미 아빠'의 안타까운 사연에 시청자 '공감', 해결책은?
'태미 아빠'의 안타까운 사연에 시청자 '공감', 해결책은?
  • 승인 2009.05.1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미아빠 ⓒ SBS

[SSTV|이진 기자] '태미 아빠'가 젊은 아내를 잃고 울부짖었다. 아이를 낳은 지 45일 만이었다.

지난 13일 SBS 시사 프로그램 '뉴스추적'에서는 환자와 병원 사이에서 벌이진 의료분쟁의 실태를 살피고 양쪽 모두 만족할만한 해법이 무엇인지 대안을 모색했다. 이날 방송된 '태미 아빠'는 병원의 부주의로 아내를 잃었다고 주장했다.

지난 2월 초 인터넷에 '한 지방병원의 산모 사망사건'이라는 글을 올린 태미 아빠는 20대의 젊은 아내가 출산을 위한 제왕절개 수술 후 자궁 내 대량 출혈이 발생했는데도 의료진이 수술 후 12시간 이상 산모를 방치했다고 주장했다. 다행히 태아는 생명을 건졌다.

이후 45일간 각종 수술에 치료로 사투를 벌였던 아내는 결국 세상을 등졌고 남편인 태미 아빠는 눈물의 기록들을 하나 둘 인터넷에 올렸다. 병원 측은 그가 올린 인터넷 기록이 사건을 왜곡한 것이라며 법원 측에 인터넷 글을 막아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해둔 상태.

아내를 잃은 태미 아빠의 안타까운 사연을 비롯해 이씨 부부도 최근 5살배기 딸아이를 병원에서 잃었다. 심장질환을 앓았던 아이에게 병원측은 심장 수술을 권유했고 수술까지 생각지 않았던 이씨 부부는 의사의 권유에 따라 9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 아이는 3시간 만에 눈을 감았고 이씨 부부는 “죽을 수 있다는 말은 없었다”며 오열했다. 병원 측은 수술 중 일어날 수 있는 사고라고 했지만 국립과학 수사연구소의 부검 결과는 병원과 달랐다.

한편, 시청자 게시판에는 의료사고를 겪은 당사자 및 지인들의 사연을 올리는 시청자들과 함께 태미 아빠의 사연을 안타깝게 여기는 반응들이 주를 이루었으며 “매번 다루었던 의료사고 보도와 다를 바 없다”, “의료사고를 당했을때 숙지해야할 방안 따위는 방송하지 않았다”. “어째 해결책은 전혀 없을 뿐 자극적인 보도 뿐이다”는 등 방송의도와 내용에 대한 비난 의견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이병헌 "남자들의 로망 첩보물, 한국적으로 보여주겠다"]

[VOD] 책 출간 지진희 "와인에 대한 '고정관념' 깨고 싶었다"]

[VOD] 김태희 "이병헌과 강도 높은 애정신 어색했어요"]

[VOD] 패션쇼를 빛낸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화려한 축하무대]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