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총학생회 "특정 언론사 대학순위평가 거부"
고려대 총학생회 "특정 언론사 대학순위평가 거부"
  • 승인 2014.09.22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TV l 이제나 인턴기자] 고려대학교 총학생회가 특정 언론사의 대학순위평가를 거부한다고 발표했다.

22일 고려대 총학생회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마음도 받지 않겠습니다: 대학순위평가 거부 운동을 시작하며’라는 글을 올리고 “대학의 질을 정량화하고 서열화하는 대학순위평가는 대학을 함부로 재단하고 그 본질을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는 지난 1일과 2일 한 언론사의 대학 인문계열과 이공계열에 대한 학과 평가 보도에 반한 것이다.

총학생회는 “언론사의 대학순위평가는 대학의 다양성을 가지쳐내며 대학을 기업화하고 있다”며 “대학을 서열화할 수 있다는 ‘마음’, 모든 대학을 천편일률적인 기준으로 평가해도 된다는 ‘마음’, 대학을 양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는 ‘마음’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우리는 사회 지성인으로서 대학을 스스로 고민하겠다. 필요하다면 강하게 꾸짖고, 자성하며 스스로 성장하겠다”며 “그것이 우리가 생각하는 진정한 대학의 본질이고 대학의 발전”이라고 강조했다.

대학 총학생회 주도로 대학순위평가를 거부하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려대 총학생회는 서울대와 연세대 등 서울 소재 10여개 대학 총학생회와 함께 대학순위평가에 공동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신홍규 고려대 총학생회 정책국장은 “최근 대학의 본질이 훼손되는 원인을 계속해서 고민해왔다”며 “대학평가가 대학을 기업화하고, 대학의 학문·자유·진리라는 본질을 쇠퇴한다는 상황을 공유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월 고려대 총학생회는 올해 신입사원 선발에 ‘대학총장 추천제’를 시행하기로 한 삼성의 방침에 대해서도 거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