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중호 U20 16강 진출, 2일 에콰도르와 격돌…“단판 승부 잘 준비해야”
김은중호 U20 16강 진출, 2일 에콰도르와 격돌…“단판 승부 잘 준비해야”
  • 승인 2023.05.30 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중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은중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출전한 김은중호가 조별리그에서 패배 없이 16강행을 확정하는 등 '어게인 2019'라는 목표에 착실히 다가가고 있다.

지난 29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김은중호는 이날 감비아와 대회 조별리그 F조 3차전을 득점 없이 무승부로 마치면서 1승 2무로 조 2위를 확정, 16강에 진출했다.

4년 전인 2019 폴란드 대회 4강에서 이강인(마요르카)의 절묘한 프리킥 패스에 이은 최준(부산)의 결승 골로 우리나라가 1-0 승리를 거둘 때 상대였던 에콰도르를 이번 대회에서는 16강에서 만난다.

국내 훈련 당시부터 '조별리그부터 통과해야 한다'고 언론에 밝혔던 김 감독은 감비아 전 후 16강 대진이 드러나자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이제 단판 승부라서 조심스럽지만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잘 준비 하겠다"고 말했다.

만약 에콰도르를 꺾는다면 4년 전에 이어 이번에도 다음 상대는 아르헨티나와 나이지리아 간 경기의 승자다.

과연 김은중호가 16강을 통과해 8강까지 진출할 수 있을지 전 세계 축구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다.

한편 한국은 오는 6월2일 오전 6시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에콰도르와 16강전을 치른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