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중단 논란, 서민들 불만에 금융당국 조치 철회 요구
가계대출 중단 논란, 서민들 불만에 금융당국 조치 철회 요구
  • 승인 2011.08.19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가계대출이 전면 중단돼 논란이 되고 있다 ⓒ SBS 뉴스 화면 캡쳐

[SSTV l 신영은 기자] 은행권이 가계대출 총량을 규제하기 위해 신규 가계대출 중단 조치를 취한 것이 논란이 되고 있다.

시중은행들은 18일 가계 부채가 올해 1분기 800조원을 넘어서자 신규 가계대출을 중단하기 시작했다. 농협과 신한은행, 우리은행, 국민은행, 하나은행 등은 신규 가계대출 등을 중단해 가계빚 줄이기에 나섰다.

각 은행들이 가계대출을 중단하자 일반 서민들은 불만을 쏟아내기 시작했으며 가계대출 중단이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금융당국은 시중 은행들의 가계대출 중단이 논란이 되자 조치 철회를 요구했다.

가계대출 중단 논란에 대해 권혁세 금융감독원장은 “어떤 경우라도 가계대출을 중단하는 상황이 생겨선 안 된다”며 은행권에 가계대출 중단 조치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으며 은행권에 주의를 촉구했다.

한편, 가계대출 중단 논란에 일반 서민들이 긴급 자금 융통을 위해 제2금융원이나 대부업체에서 대출을 받을 우려가 커지고 있다.

[동영상-인터넷뉴스 No.1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