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살해' 김길태, 검찰 구형에 "진짜 미치겠다"
'여중생 살해' 김길태, 검찰 구형에 "진짜 미치겠다"
  • 승인 2010.06.09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길태 ⓒ 부산사상경찰서

[SSTV|김동균 기자] 부산 여중생을 납치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김길태(33)에게 사형이 구형됐다.

9일 오전 부산지법 형사5부(재판장 구남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김길태에게 “중학교 입학을 앞둔 여학생을 유린한 것도 모자라 어린 생명을 앗아간 죄는 엄히 다스려야 한다”며 사형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또 검찰은 김길태에 대해 30년간 전자장치 부착을 명령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김길태는 최후 진술에서 "증거를 대며 인정하라고 해서 인정했을 뿐 정말 기억이 안 난다. 진짜 미치겠다"며 검찰 구형에 불만을 나타냈다.

김길태는 지난 2월 부산 사상구 덕포동의 여중생 이양(13)을 납치 성폭행하고 살해한 뒤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길태에 대한 선고공판은 25일 오전 10시 부산지법 301호 법정에서 열린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