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IFC와 협업해 해외 자회사 지원 나선다
KB국민카드, IFC와 협업해 해외 자회사 지원 나선다
  • 승인 2024.04.2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FC의 자금 차입 지급 보증...글로벌 자회사의 현지 금융시장 경쟁력 확대
인도네시아(KB FMF) 1억 달러, 태국(KB J Capita) 5,000만 달러 규모

KB국민카드(사장 이창권)는 26일, 글로벌 자회사 진출 국가의 취약 분야 및 지역 대상 공급되는 자금 차입 지원을 위해 IFC(International Financial Corporation, 국제금융공사)와 지급보증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KB국민카드]
[사진=KB국민카드]

KB국민카드가 지급보증을 지원하는 이번 차입은 IFC를 통해 인도네시아 법인 KB FMF(KB Finansia Multi Finance) 및 태국 법인 KB J Capital에 3년 만기로 각각 1억 달러, 5,000만 달러 규모의 현지 통화로 제공된다.

차입된 자금을 통해 KB FMF는 인도네시아의 중소기업 금융대출을 지원하고, KB J Capital은 태국의 디지털 포용성 확대를 위한 휴대폰 할부금융 제공하는 등 진출 국가의 취약 분야 및 지역을 대상으로 자금이 공급된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글로벌 공동자금 차입은 지난 2020년 인도네시아 법인의 미화 5,000만달러 규모 자금 차입 이후 KB국민카드와 IFC의 두번째 협업”이라며 “앞으로 KB국민카드와 IFC의 관계를 강화해, 향후 다른 진출 국가에서도 취약 분야와 지역에 도움이 되는 성공적인 지원 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IFC는 세계은행(World Bank) 그룹의 산하 기관으로, 민간 부문의 성장을 촉진하여 개발도상 국가의 경제 발전을 지원하는 최대 국제 개발금융기관이다. IFC는 자본, 전문 지식 및 영향력을 통해 개발도상국에서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조민선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