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도 이달 중 '청년도약계좌' 개설 가능
군인도 이달 중 '청년도약계좌' 개설 가능
  • 승인 2024.03.12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가구소득 요건 180% 이하→250% 이하로 확대

금융위원회는 12일, 지난 5일 청년정책 민생토론회에서 논의됐던 청년도약계좌 지원 강화방안과 관련해 군 장병도 계좌를 개설할 수 있도록 하는 후속조치 계획을 국무회의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국회는 2024년 예산 부대의견으로 청년들의 수요가 충분히 충족될 수 있도록 필요시 청년도약계좌 지원대상 확대, 상품구조 조정 등의 조치를 시행하도록 했다.

청년도약계좌 지원 강화방안 주요내용은 우선 가구소득 요건을 기준 중위소득의 180% 이하에서 기준 중위소득의 250% 이하로 넓혀 보다 많은 청년에게 중장기 자산형성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이에 따라 많은 청년들이 중장기 자산형성의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정부는 청년희망적금 만기자 중 개선된 가구소득 요건에 따라 청년도약계좌 개설이 가능해진 청년들이 청년도약계좌 일시납입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오늘(12일)부터 개선된 가구소득 요건을 적용한다.

3월 가입신청 기간(2.22일~3.8일)에 이미 신청한 청년들에게도 적용돼 개선된 가구소득 요건으로 계좌개설 가능여부를 확인해 안내할 예정이다.

특히, 병역을 이행중이거나 이행한 청년(이하 ‘병역이행 청년’)이 비과세소득인 군 장병급여만 있는 경우 청년도약계좌를 개설할 수 없는 문제점도 해결하기로 했다.

정부는 향후 국방의 의무를 다한 병역이행 청년이 청년도약계좌를 통해 자립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직전(또는 전전년도) 과세기간에 군 장병급여만 있는 경우에도 청년도약계좌를 개설할 수 있도록 개선할 예정이다. 

또 5년의 납입 기간이 길다는 지적에 고려해 '중도해지 요건'도 일부 개선한다. 긴급한 유동성 발생 가능성이 높은 청년의 생애주기적 특성을 고려하여 청년도약계좌를 3년 이상 유지한 후 중도해지하는 경우 비과세를 적용하고 정부기여금도 매칭비율의 60% 수준(최대 월 1만,4400원)으로 지급하도록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뉴스인사이드 김윤현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