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 골프존아메리카 션 변 신임 CEO 선임 “미주시장 골프시뮬레이터 사업 확장 가속화”
골프존, 골프존아메리카 션 변 신임 CEO 선임 “미주시장 골프시뮬레이터 사업 확장 가속화”
  • 승인 2024.01.15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존아메리카 션 변(Sean Pyun) 신임 CEO
골프존아메리카 션 변(Sean Pyun) 신임 CEO

골프존은 미주법인 골프존아메리카의 새 얼굴로 션 변 신임 CEO를 선임하고 골프 시뮬레이터 시장의 성장잠재력이 가장 높다고 평가받는 미주시장의 사업 확장 및 가속화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15일 전했다. 

골프존아메리카 션 변 신임 CEO는 미국 샌프란시스코대 대학원에서 스포츠경영학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2008년부터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LPGA)에서 다양한 골프 대회 관련 마케팅 및 스포츠 비즈니스를 시작했다.

2014년 한국에 LPGA 아시아 지사를 설립하고 아시아 최고사업책임자(CBO)를 역임했으며, 동양인 최초 및 최연소 LPGA ELT(Executive Leadership Team) 멤버로서 토너먼트, 스폰서십 등을 포함한 LPGA 모든 아시아 사업 총괄 역할을 맡았다.

글로벌 스포츠 비즈니스 및 LPGA 근무 16여 년 경력의 변 신임 CEO는 한국과 미국을 포함해 말레이시아, 중국 등에서 LPGA의 주요 대회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롯데 챔피언십’과 같은 다수의 LPGA 대회를 성공적으로 유치하는데 공헌한 바 있다.

특히 2011년 토너먼트 사업부에서 최근까지 글로벌 스포츠 비즈니스 측면에서 LPGA의 성장과 한국 여자 골프가 세계적으로 동반 성장하는데 기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션 변 신임 CEO는 “20여 년 경력의 골프 업계에서 쌓은 스포츠 비즈니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골프존아메리카가 2024년 시작과 함께 글로벌 NO.1 골프 시뮬레이터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며, “지난 23년간 축적된 골프존의 기술력과 글로컬라이제이션 전략을 바탕으로 골프시뮬레이터 시장의 성장잠재력이 가장 높은 미국 시장에서 가시화된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골프존아메리카는 2016년 설립된 골프존의 미주법인으로, 글로컬라이제이션 전략을 통한 미주시장 진출의 판로 개척과 사업 전개에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해 2월 현지화 전략을 적용한 스포츠펍 컨셉의 복합 골프문화공간 ‘골프존소셜’ 1호점을 뉴욕 팰리세이드센터에 오픈하고, 8월에는 뉴욕 스카스데일에 2호점을 출점했다.

지속 출점 예정인 골프존소셜 사업모델을 선두로 미주시장에서 공격적인 투자 및 마케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오는 2024 PGA 머천다이즈 쇼에 참가해 LPGA 공식 시뮬레이터 GDR 및 골프존의 기술력을 집약한 다양한 골프 시뮬레이터 제품을 소개하는 등 글로벌 골프 토털 플랫폼 기업으로서 존재감을 공고히 할 예정이다. 

한편 미국골프재단 NGF(National Golf Foundation)에 따르면 2022년 미국의 골프인구는 2021년 대비 약 360만명이 늘어난 4,110만 명으로 글로벌에서 가장 큰 골프시장 갖추고 있으며 특히, 실내 골프 시뮬레이터 등의 오프 코스(off-course)에서 골프를 즐기는 골퍼수가 급격히 증가해 2,790만명에 이른다. 온코스(on-course)를 쉽게 접할 수 있는 미국에서 젊은층 중심의 오프코스 인구가 급격히 늘어나는 것은 골프존 글로벌 사업 확장에 있어 긍정적인 시그널로 해석되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홍성민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