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가 잘 갔네" 심형탁, ♥사야 집안 재력 자랑 "장인어른 日 명물 면 공장 운영"
"장가 잘 갔네" 심형탁, ♥사야 집안 재력 자랑 "장인어른 日 명물 면 공장 운영"
  • 승인 2023.07.31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사진=채널A

심형탁이 일본에 있는 장인의 면 공장에 처음 방문, 미소를 감추지 못한다.

오는 8월 2일 오후 방송하는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75회에서는 심형탁과 '일본인 아내' 히라이 사야의 '일본 결혼식 D-1'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심형탁은 후지산 뷰를 품은 럭셔리한 호텔 스위트룸에서 기상한다. 그는 눈을 뜨자마자 "사야, 왜 이렇게 예뻐?"라며 팔불출 멘트를 시전한다. 하지만 이내 분위기는 살얼음판이 된다. 사야가 심형탁의 캐리어 안을 살피다가 "이게 뭐야?"라며 특정 물건을 보고 미간을 찌푸리는 것. 갑자기 '쭈굴 모드'가 된 심형탁은 "미안합니다. 봐 주세요"라며 싹싹 빈다.

잠시 후 두 사람은 숙소에서 나와 사야의 아버지가 운영하는 '면 공장'을 방문한다. 심형탁은 "장인어른이 야마나시 고슈의 명물인 호토면을 만드는 공장을 운영하신다. 그래서 (장인어른이) 일본 방송에도 많이 출연하셨다"라고 설명하며 어깨를 으쓱한다.

장인은 처음으로 공장 견학을 온 심형탁에게 "내가 이곳의 4대 공장장인데, 자네가 그러면 다섯 번째?"라고 해 심형탁의 입꼬리를 승천시킨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출연진들은 "형탁씨, 장가 잘 갔네"라며 부러워했다는 후문이다.

심형탁의 장인은 공장과 함께 4대째 내려오는 가문의 저택도 소개한다. 특히 저택의 한 공간에 '칠월칠석'(타나바타)을 맞아 소원을 적은 종이를 매달아 놓은 대나무 장식이 눈길을 끈다. 심형탁은 일본의 '칠월칠석' 이벤트에 대해 놀라워하고, 장인은 "각자 소원을 적어서 대나무에 매달자"라고 제안한다. 갑작스러운 제안에 심형탁은 소원지에 "빨리 건강한 아이를 갖게 해주세요"라고 적어 넣고, 장인은 이를 본 뒤 "내년 쯤?"이라고 화답한다. 심형탁은 곧장 ‘둥가둥가’ 포즈를 취해 장인을 크게 웃게 만든다.

심형탁과 장인의 국경을 뛰어넘은 '케미'는 8월 2일 오후 9시 10분 '신랑수업'에서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이경아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