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트리트 유토피아' 이병헌·박서준·박보영, 재난 생존자 된다...이런 모습 처음!
'콘트리트 유토피아' 이병헌·박서준·박보영, 재난 생존자 된다...이런 모습 처음!
  • 승인 2023.06.20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클라이맥스스튜디오

배우 이병헌부터 박서준까지. 대지진 후 살아남은 생존자의 얼굴이 공개된다.

20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생존자 스틸을 최초 공개했다.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대지진으로 폐허가 되어 버린 서울, 유일하게 남은 황궁 아파트로 생존자들이 모여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재난 드라마. 참신한 소재, 탄탄한 세계관으로 기존 재난 영화와 차별화된 재미를 예고한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서울에서 유일하게 무너지지 않은 황궁 아파트에서 각자의 방식으로 살아남은 이들의 인상 깊은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주민들의 안위를 위해서라면 어떠한 위험도 마다하지 않는 새로운 주민 대표 '영탁'(이병헌 분)의 스틸은 수식이 필요 없는 배우 이병헌의 묵직한 카리스마가 더해져 좌중을 압도하는 존재감을 드러낸다. 

가족을 지키는 것이 단 하나의 목표가 된 '민성'(박서준 분)은 캐릭터의 내면을 깊이 있게 그려낸 바, 이전에 볼 수 없었던 박서준의 새로운 얼굴을 기대케 한다. 여기에 재난 속에서도 신념을 잃지 않는 '명화'(박보영 분)는 흔들리지 않는 굳은 심지를 지닌 터, 캐릭터에 완벽하게 스며든 박보영의 또렷한 눈빛이 인상적이다.

황궁 아파트의 부녀회장 '금애'(김선영 분)는 탁월한 상황 판단력으로 누구보다 빠르게 변화에 적응하는 행동파의 면모를 엿보게 한다. 반면 외부에서 살아 돌아온 '혜원'(박지후 분)과 비협조적인 주민 '도균'(김도윤 분)은 위태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며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재난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더불어 생존을 위해 서로 다른 선택을 하는 현실적인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은 김선영, 박지후, 김도윤의 뜨거운 열연은 관객들의 몰입감을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2014년 연재 이후 호평을 모았던 김숭늉 작가의 인기 웹툰 '유쾌한 왕따'의 2부 '유쾌한 이웃'을 원작으로 새롭게 각색한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6월 21일 제작보고회에 이어 오는 8월 개봉 예정.

[뉴스인사이드 김은혜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