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3' 전석호 "재밌는 캐릭터인 줄 몰라…자유롭게 연기"
'범죄도시3' 전석호 "재밌는 캐릭터인 줄 몰라…자유롭게 연기"
  • 승인 2023.06.16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스팩토리
에이스팩토리

'범죄도시3' 전석호가 촬영 소감을 전했다.

16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영화 '범죄도시3'(연출 이상용·제작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출연 배우 전석호가 인터뷰에 나섰다.

'범죄도시3'은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서울 광역수사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전석호는 '범죄도시3'에서 새로운 신스틸러 캐릭터 김양호를 연기했다. 특히 이상용 감독은 앞서 매체 인터뷰를 통해 전석호가 연기한 김양호와 고규필이 연기한 초롱이 캐릭터에 가장 공을 들였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전석호는 "감독님은 찍기 전이나 찍을 때나 그런 말씀을 안 하셨다. 아마 그렇게 말씀하셨으면 제가 부담을 가졌을 수도 있겠다"며 "일부러 말씀 안 해주시다가 끝나고 나서 그만큼 중요한 역할이었다고 칭찬해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전석호는 "제가 하고 싶은 대로, 생각한 대로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도록 감독님과 동료 배우분들이 많이 도와주셨다"며 "사실 촬영할 땐 그렇게 재밌는 캐릭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저 마동석 형 앞에서 살아남으려고 노력하는 사람들 중 한 명"이라고 이야기했다.

[뉴스인사이드 조유리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