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박서준·박보영 '콘크리트 유토피아' 152개국 선판매..."재난과 휴먼 드라마가 공존"
이병헌·박서준·박보영 '콘크리트 유토피아' 152개국 선판매..."재난과 휴먼 드라마가 공존"
  • 승인 2023.06.13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포스터

배우 이병헌·박서준·박보영 등이 출연하는 재난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가 전 세계 관객을 만난다.

롯데엔터테인먼트는 13일, '콘크리트 유토피아'가 프랑스·이탈리아·일본·인도·멕시코·브라질·아르헨티나 등 아시아, 유럽, 남미 152개국에 선판매됐다고 밝혔다.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서울에 대지진이 발생해 폐허가 된 상황에서 유일하게 무너지지 않은 황궁 아파트에 생존자들이 모여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병헌은 외부인에게서 아파트를 지키기 위해 어떤 위험도 마다하지 않는 주민 대표 '영탁'을, 박서준은 아파트와 가족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민성'을, 박보영은 민성의 아내로 극한 상황에서도 신념을 잃지 않는 '명화'를 연기했다.

프랑스 배급사 조커스필름은 "엄태화 감독은 연대에 대해 고찰하게 하는 스펙터클한 재난 영화를 선보였다. 이병헌 배우의 활약이 놀랍다"고 했다.

이탈리아 배급사 블루스완엔터테인먼트는 "올해 한국 영화 중 가장 돋보인다. 이 영화를 이탈리아에 소개하게 돼 영광"이라고 했다.

남미 배급사 BF디스트리뷰션은 "스펙터클한 재난과 휴먼 드라마가 공존하는 강렬한 영화"라고 평했다.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김숭늉 작가가 2014년에 내놓은 웹툰 '유쾌한 왕따' 2부인 '유쾌한 이웃'이 원작이다. 연출은 '잉투기'(2013) '가려진 시간'(2016)의 엄태화 감독이 맡았다.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오는 8월 중 국내 개봉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이경아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