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주연 '콘크리트 유토피아' 8월 개봉…한국영화 구원투수될까
이병헌 주연 '콘크리트 유토피아' 8월 개봉…한국영화 구원투수될까
  • 승인 2023.06.02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이병헌 주연의 재난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가 오는 8월 개봉한다고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가 2일 밝혔다.

대지진으로 폐허가 된 서울에서 유일하게 무너지지 않은 아파트로 생존자들이 모여들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김숭늉 작가의 웹툰 '유쾌한 왕따' 2부 '유쾌한 이웃'이 원작이다.

이병헌은 외부인들로부터 아파트를 지키기 위해 어떤 위험도 마다하지 않는 새로운 주민 대표 영탁을 연기했다. 박서준은 가족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민성 역을, 박보영은 극한의 상황에서도 신념을 잃지 않은 그의 아내 명화 역을 맡았다.

배우 엄태구의 형인 엄태화 감독이 연출했다.

[뉴스인사이드 조유리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