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3' 예매 관객만 63만명…전작들 흥행 뛰어넘을까
'범죄도시 3' 예매 관객만 63만명…전작들 흥행 뛰어넘을까
  • 승인 2023.05.31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31일 개봉한 마동석 주연 액션영화 '범죄도시 3'이 흥행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날 오전 '범죄도시 3'의 예매율은 87.2%, 예매 관객 수는 63만명에 달한다.

부처님오신날 연휴인 지난 27∼29일 사흘간 유료 시사회를 통해 이 영화를 관람한 48만2천여명에다 예매 관객수를 더하면 100만명이 넘는다.

'범죄도시' 시리즈는 마동석 특유의 액션과 유머에 힘입어 모두 흥행했다.

'범죄도시'(2017)와 '범죄도시 2'(2022)의 누적 관객 수는 각각 687만9천여명과 1천269만3천여명에 달했다. '범죄도시 2'의 경우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유일한 '천만 한국 영화'로 기록됐다.

'범죄도시3'은 금천경찰서 강력반에서 서울 광역수사대로 옮긴 괴력의 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일본 야쿠자가 연루된 대형 마약 범죄를 소탕하는 이야기로, 전작들보다 액션과 스케일이 더 커졌다.

실 관람객의 평가가 반영된 CGV 골든에그 지수가 99%를 기록하는 등 관객들의 반응도 좋은 편이다.

이에 따라 극장가는 '범죄도시 3'이 위기에 빠진 한국 영화계에 숨을 불어넣어 줄 구원투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범죄도시 2'의 흥행 기록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뉴스인사이드 조유리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