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소름이 쫙 '살벌 미소' 포착...'귀공자' 쫄깃한 액션 스틸 대방출
김선호, 소름이 쫙 '살벌 미소' 포착...'귀공자' 쫄깃한 액션 스틸 대방출
  • 승인 2023.05.30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공자 / 사진=영화사 금월, 스튜디오앤뉴, NEW
귀공자 / 사진=영화사 금월, 스튜디오앤뉴, NEW

'귀공자' 김선호의 살벌한 미소부터 긴장감 넘치는 액션 스틸이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 올린다. 

30일 영화 '귀공자(박훈정 감독)' 측이 다채로운 액션이 담긴 추격 액션 스틸 10종을 전격 공개했다.

사진은 하루아침에 모두의 타겟이 된 복싱 선수 '마르코'(강태주 분)를 중심으로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담고 있어 예측불가 스토리와 강렬한 액션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먼저 비행기 안, 어머니의 수술비를 마련하기 위해 필리핀에서 한국으로 향하는 '마르코' 앞에 홀연히 나타나 알 수 없는 미소를 띠고 자신을 친구라고 소개하는 '귀공자'(김선호 분)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이후에도 '마르코' 주위를 맴돌며 주변을 쑥대밭으로 만드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귀공자'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전력 질주하는 '마르코'를 차에 탄 채 느긋하게 쫓다가도 눈앞에서 거침없이 총구를 겨누고, 자신을 피해 고가 난간에 오른 '마르코'를 달래다가 한순간에 위협을 가하는 등 적인지 친구인지 도저히 갈피를 잡을 수 없게 한다.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필리핀에서 만난 '마르코'와 한국에서 우연히 재회하게 되는 미스터리한 인물 '윤주'(고아라 분), 살기 가득한 눈빛으로 '마르코'를 집요하게 쫓는 재벌 2세 '한이사'(김강우 분)의 모습도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쏟아지는 공격을 피해 우거진 숲을 헤치며 달려가는 '마르코'의 절박한 순간부터, 장총을 들고 자신의 수하들과 함께 일촉즉발의 상황을 준비 중인 '한이사', 거침없는 총격전을 벌이는 '귀공자'의 모습까지!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귀공자'는 숨 막히는 긴장감과 몰입감을 선사하며 추격 액션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귀공자'는 필리핀 불법 경기장을 전전하는 복싱 선수 '마르코(강태주)' 앞에 정체불명의 남자 '귀공자(김선호)'를 비롯한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닌 세력들이 나타나 광기의 추격을 펼치는 이야기다. 오는 6월 21일 전국 극장 개봉.

[뉴스인사이드 김은혜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