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1집 발매' 경서 "성숙하고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게요"
'미니 1집 발매' 경서 "성숙하고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게요"
  • 승인 2023.05.19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꿈의엔진
꿈의엔진

"데뷔 때는 스무살 소녀의 풋풋한 모습을 보여드렸다면 이젠 3년 차 가수답게 더 깊어진 사랑과 이별의 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2년 전 데뷔 싱글 '밤하늘의 별을(2020)'로 신인 가수로는 이례적으로 주요 음원 차트와 음악방송에서 1위를 차지하는 이변을 일으킨 가수 경서가 미니 음반 '온고잉'(ONGOING)으로 돌아왔다.

경서는 19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음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앨범의 제목대로 계속해서 현재진행형인 저의 사랑과 이별, 성장의 이야기를 담은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그간 싱글 '밤하늘의 별을(2020)', '나의 X에게', '고백연습' 등으로 사랑받았던 경서의 음반 발매는 이번이 처음이다.

사랑에 빠진 감정을 감성적인 밴드 연주로 담아낸 타이틀곡 '첫 키스에 내 심장은 120BPM'을 비롯해 여름과 어울리는 시티팝 장르의 '널 이해했다면 우린 달라졌을까', '궁금해', '봄이야', '다시 또, 봄' 등 5곡이 담겼다.

경서는 "첫 음반인 만큼 풋풋한 소녀부터 성숙한 어른의 모습까지 다양한 음악적 색채를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전작에서 주로 스무 살 소녀 특유의 풋풋한 첫사랑의 감성을 노래에 담아왔던 경서는 이번 음반에서 "어린 소녀의 이미지를 벗고 더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경서는 2020년 양정승의 노래를 리메이크한 싱글 '밤하늘의 별을'(2020)로 음원 차트와 음악 방송에서 이례적인 성적을 거두며 주목받은 가수다.

당시 이 곡은 2000년대 초 유행했던 '싸이월드'의 감성을 추억하는 '복고' 열풍에 힘입어 인기를 끌었으며, 경서 특유의 풋풋한 음색과 감성적인 멜로디로 사랑받았다.

데뷔 음원부터 '1위 가수'라는 수식어를 얻게 된 경서는 "많은 관심과 사랑이 부담도 되지만 언제나 활력을 주는 것 같아 행복하게 즐기고 있다"며 "데뷔 때 모습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조유리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