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센세이션" 르세라핌·뉴진스, 포브스 선정 '아시아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
"K팝 센세이션" 르세라핌·뉴진스, 포브스 선정 '아시아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
  • 승인 2023.05.19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르세라핌, 뉴진스 공식 SNS
사진=르세라핌, 뉴진스 공식 SNS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과 뉴진스(NewJeans)가 미국 유력 경제지 포브스가 선정한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Forbes 30 under 30 ASIA 2023)에 선정됐다.

포브스는 매년 예술, 마케팅, 기술, 금융, 유통, 헬스케어 등 10개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업적을 이룬 젊은 인물을 지역별로 30명씩 꼽고 있다. 르세라핌과 뉴진스는 18일(현지시간) 발표된 이 명단서 아시아 엔터테인먼트&스포츠 부문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르세라핌과 뉴진스의 뮤직비디오 유튜브 억대 조회수와 주요 성과를 되짚으며 빠르게 확장되고 있는 두 그룹의 글로벌 영향력을 주목했다. 데뷔와 동시에 단기간 거둔 르세라핌과 뉴진스의 인기 지표를 통해 이들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한 것.

실제 르세라핌은 지난 1일 발표한 정규 1집 'UNFORGIVEN'으로 파죽지세 기록 행진을 펼치고 있다.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6위로 진입하며 K-팝 걸그룹 역사상 최단 기간 해당 차트 톱10에 입성했다. 국내 한터차트 기준 앨범 초동도 125만 장을 기록하는 독보적인 성과를 거뒀다. 

포브스는 르세라핌에 대해 "이들의 데뷔 싱글 '피어리스'(Fearless)는 유튜브에서 누적 1억5천만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현재 가장 인기 있는 케이팝 걸그룹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뉴진스 역시 K-팝 가수 중 최단 기간으로 스포티파이 합산 누적 10억 스트리밍을 달성해 기네스에 올랐다. 'OMG'와 'Ditto'는 빌보드 메인 음원 차트 '핫 100'에 동시 진입해 각각 6주, 5주 동안 머물렀다. 국내에서는'OMG', 'Ditto', 'Hype boy' 세 곡으로 3개월(1~3월) 연속 멜론 1~3위를 싹쓸이하는 대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이에 뉴진스에 대해 "케이팝의 또 다른 센세이션을 일으키기 위한 길목에 놓여있는 그룹"이라며 "멤버들이 루이비통, 구찌, 버버리 등 명품 브랜드의 앰버서더로 잇따라 계약을 맺으며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고 평했다.

[뉴스인사이드 김은혜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