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그녀가 우주에서', 휴스턴국제영화제 백금상…하반기 개봉
'어느 날 그녀가 우주에서', 휴스턴국제영화제 백금상…하반기 개봉
  • 승인 2023.05.10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놀미디어
이놀미디어

구상범 감독의 영화 '어느 날 그녀가 우주에서'가 제56회 휴스턴국제영화제 장편 로맨틱 코미디 부문 백금상을 받았다고 배급사 이놀미디어가 10일 밝혔다.

한국 영화가 이 부문에서 대상에 해당하는 백금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 감독은 "상을 받게 돼 기쁘고 영광스럽다. '어느 날 그녀가 우주에서'가 관객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와 희망을 주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어느 날 그녀가 우주에서'는 자신을 우주적 존재라고 믿는 나은(신연서 분)과 취업준비생 석민(백서빈)이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백서빈은 이번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영화는 올해 하반기 개봉할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조유리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