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대니얼 래드클리프 아빠 됐다…첫 출산
'해리포터' 대니얼 래드클리프 아빠 됐다…첫 출산
  • 승인 2023.04.2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해리포터' 주인공 대니얼 래드클리프(34)의 첫 아이가 태어났다고 영국 BBC 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인 24일 미국 뉴욕에서 래드클리프가 유모차를 끄는 모습이 목격됐다.

이 장면을 담은 사진이 공개되자 래드클리프 측 홍보 담당자는 유모차에 탄 아이가 래드클리프와 미국 배우 에린 다크(39) 사이에서 태어난 그의 첫 아이가 맞다고 확인했다.

다만 아이의 정확한 출생 시기나 성별은 전해지지 않았다.

앞서 지난달 해당 커플이 출산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이 보도로 알려진 바 있다.

래드클리프와 다크는 2013년 영화 '킬 유어 달링스'를 통해 처음 만난 후 지금까지 연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결혼은 하지 않았다.

영국 출신 래드클리프는 12세였던 2001년 당시 영화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주인공 해리포터 역에 발탁됐다.

이후 그는 2011년 개봉한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2부'에 이르기까지 해리포터 시리즈 총 8편에 모두 출연하면서 세계적 스타로 발돋움했다.

해리포터 외에도 래드클리프는 '왓이프'(2013), '스위스 아미 맨'(2016), '작전명 비스트'(2018), '프리즌 이스케이프'(2020)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면서 배우 활동을 이어왔다.

지난해에는 미국의 가수 겸 엔터테이너 앨프리드 매슈 얀코빅의 삶을 다룬 영화 '위어드: 디 알 얀코빅 스토리'에서 얀코빅 역할을 맡으면서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 후보에 올랐다.

앞서 래드클리프는 지난해 자녀가 생긴다면 영화 산업에 종사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당시 언론 인터뷰에서 "아이들이 영화 세트장을 찾아와 '저 미술 부서에 있고 싶어요, 제작진의 일원이 되고 싶어요'라고 말하는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

해리포터에서 해리의 단짝 로널드 위즐리 역할을 맡았던 루퍼트 그린트(35)도 2020년 배우 조지아 그룸과의 사이에서 딸 웬즈데이 그린트를 얻었다.

[뉴스인사이드 조유리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