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제규모 4단계 하락, 일본의 ‘잃어버린 10년’ 답습 않겠다더니…
한국 경제규모 4단계 하락, 일본의 ‘잃어버린 10년’ 답습 않겠다더니…
  • 승인 2014.08.14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제규모 4단계 하락

[SSTV l 박선영 기자] 한국 경제규모가 4단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순위는 17년만에 4단계나 하락했다. 외환위기 직전인 1997년 11위였다가 2008년부터 15위로 밀려나더니 6년 연속 15위에 머물렀다. 이는 1998년 외환위기를 부른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관계자는 “우리 경제의 규모가 15위까지 밀린 것을 애써 외면해왔다”며 “글로벌 경제위기에서 빨리 벗어나고 펀더멘털이 튼튼한 것으로 위안해왔으나 이미 경쟁에서 뒤졌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전경련 관계자는 “그동안 삼성전자와 현대차에 대한 경제의존도가 심화하는 것을 우려했지만 최근 악화된 2분기 기업실적을 보면 이런 ‘경제 착시현상’마저 사라질 위기에 처해있다”고 문제를 시사했다. 

이어 전경련 관계자는 “최근의 기업실적에서 보듯 한국 경제는 구조적 저성장으로 가는 기로에 서 있다"며 "새 경제팀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는 이때 경제체질을 바꾸는 획기적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외환위기 이후 지상과제가 됐던 외자 유치도 별다른 소득이 없는 상태다. 외국인직접투자(FDI) 규모는 1997년 69억 달러에서 2013년 145억 달러로 108% 상승했으나 지난해 한국의 해외직접투자가 351억 달러로 1997년 61억 달러에 비해 470%의 증가율을 보인 것에 비하면 성과가 있다고 보기 힘들다.

SSTV 박선영 기자 sstvpress@naver.com
사진 = 뉴시스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