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싸TV] ‘열여덟의 순간’ PD “‘최준우’에 옹성우 떠올라… 워너원 활동 당시 매력 느껴”
[인싸TV] ‘열여덟의 순간’ PD “‘최준우’에 옹성우 떠올라… 워너원 활동 당시 매력 느껴”
  • 승인 2019.07.2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나연 PD가 옹성우를 캐스팅을 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제작발표회에 배우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심나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심나연 PD는 “‘최준우’ 캐릭터를 그렸을 때 딱 떠올랐던 사람은 옹성우였다. 본격적으로 배우로서 데뷔한 상태가 아니어서 우려가 있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야기를 나누고 기본기가 탄탄하고 확신이 들어서 정중히 제안을 했고 성우 씨도 충분히 고민을 하고 대답을 해서 자연스럽게 첫 주연으로 작품을 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로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은  매주 월, 화요일밤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이현미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