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위너 강승윤, 최근 ‘현타’ 맞은 사연? “아웃사이더…나오라고 할 친구 없어”
‘라디오스타’ 위너 강승윤, 최근 ‘현타’ 맞은 사연? “아웃사이더…나오라고 할 친구 없어”
  • 승인 2019.06.1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디오스타’ 강승윤이 최근 ‘현타’를 맞은 사연을 털어놨다./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강승윤이 최근 ‘현타’를 맞은 사연을 털어놨다./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강승윤이 최근 ‘현타’를 맞은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은지원, 규현, 위너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해 토크의 장을 열며 쉴 새 없는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승윤은 최근 솔로 앨범을 준비하면서 윤종신에게 피처링을 부탁했던 일화에 대해서도 털어놓았다. 그는 “노래를 만들고 피처링을 부탁해야 하는데 생각나는 사람이 윤종신 선생님밖에 없었다. 그래서 이 곡 좀 피처링해 주시면 안 되냐고 보냈는데, 그날 밤에 녹음 파일이 도착했다”라며 “수정을 요청했다. 문자를 10번 썼다 지우면서 조심스럽게 보냈는데 예상외로 쿨하게 ‘그럼’이라는 답변이 왔다”고 털어놓았다.

강승윤은 윤종신뿐 아니라 은지원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사전 인터뷰 당시 “은지원 형은 입을 닫는 게 도와주는 것”이라며 뜻하지 않은 저격수가 된 것에 대해 강승윤은 “신인이었을 당시 은지원과 함께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적이 있었다. 형이 말을 너무 안 하더라. 게스트로 왔으면 말을 걸어 주실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내가 뭐라도 좀 더 나가라고 일부러 조금 더 비켜준 거였다”고 해명함과 동시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특히 그는 최근 인생에 현타를 맞았던 사연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 사이 가장 불쌍한 사람 1위로 뽑혔다는 강승윤은 “제가 원래 친구들 잘 안 만나고 아웃사이더이다. 저는 행복하다고 생각하고 살았는데, 얼마 전에 현타가 왔다. 날씨가 좋아서 누구라도 만나야겠다 생각해서 나갔는데 나오라고 할 친구도 없고 만나도 할 것도 없더라”라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