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KBS, 나를 많이 키워준 존재…단역 경험 소중해”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KBS, 나를 많이 키워준 존재…단역 경험 소중해”
  • 승인 2019.06.12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 하나의 사랑' 주연 배우 신혜선/사진=KBS
'단, 하나의 사랑' 주연 배우 신혜선/사진=KBS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이 KBS를 향한 감사를 표했다.

12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KBS 사옥에서는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연출 이정섭 유영은 l 극본 최윤교)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간담회에는 배우 신혜선, 김명수가 참석했다.

앞서 신혜선은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을 통해 한 차례 흥행신화를 쓴 바 있다. 이어 또 한 번 KBS와 손을 잡은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으로 동시간대 1위의 쾌거를 이루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해 신혜선은 “KBS를 사랑하고 있다. 연기 하는 입장에서 여러 방송사에 왔다 갔다 하다 보니 어느 곳에 충성하겠다고 쉽게 말하지는 못하지만, 지금은 KBS를 사랑하고 있다. 저를 많이 키워주셨다”라고 전했다.

특히 어느덧 주연배우로서 자신의 입지를 넓히게 된 그는 “제가 단역부터 시작해서 점점 해야 하는 몫이 늘어나게 됐다. 예전에 저의 경험들이 소중하다. 지금도 그때를 되뇌고 있다”라며 “선배들 모습을 보고 많이 배웠다. 건방진 생각일수도 있지만 연기적으로는 흔들리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계속 다잡고 있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촬영 하면서도 몸이 힘들거나 기분이 안 좋거나 감정이 안 나올 수도 있다. 최대한 연기적으로 흔들리지 말자고 되뇌고 있는데, 잘 되고 있는지는 모르겠다. 사람이 신기한 게 하면할수록 욕심 생기더라. 계속 욕심 늘어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트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로맨스.

한편 ‘단, 하나의 사랑’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