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만, 만화가 될 수 있었던 뜻밖의 사연은? "아버지 '너는 대학교 못 간다' 한 마디에…"
허영만, 만화가 될 수 있었던 뜻밖의 사연은? "아버지 '너는 대학교 못 간다' 한 마디에…"
  • 승인 2019.05.21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화가 허영만/사진=SBS
만화가 허영만/사진=SBS 방송캡처


만화가 허영만이 25년만에 '오! 한강' 재출간 소식을 전하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만화 '오 한강'은 당시 안기부의 요청으로, 해방 이전부터 1987년 6.29선언까지 좌우 이념의 대립으로 고통을 겪은 한 화가의 고뇌를 그린 작품이다.  

만화가 허영만은 올해 나이 73세로 지난 1974년 만화 '집을 찾아서'로 데뷔했다. 이후 ‘각시탈’, ‘비트’, ‘날아라 슈퍼 보드’, ‘타짜’, ‘식객’ 등 인기 만화를 연재하며 현재까지 독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허영만은 만화가가 된 뜻밖의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당시 허영만은 "고등학교 2학년 때 나는 대학에 못 갈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아버지가 '너는 대학교 못 간다'고 하시더라"며 "그날 이후로 공부를 조금도 안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남은 고등학교 1년 3개월동안 대학교 가려는 친구들과 어울리면서 그 친구들 입시공부하는 것 이상으로 그림 공부를 했다"고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서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