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지참금 때문에 아내 살해하기도? '여성이 시집갈 때 친정에서 가져가는 돈'
스리랑카, 지참금 때문에 아내 살해하기도? '여성이 시집갈 때 친정에서 가져가는 돈'
  • 승인 2019.05.19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리랑카 지참금/사진=EBS1
스리랑카 지참금/사진=EBS '글로벌 아빠찾아 삼만리'

스리랑카의 지참금 문화가 방송을 통해 소개되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13일 방송된 EBS '글로벌 아빠 찾아 삼만리'에서는 지참금 해결을 위해 한국에서 일하고 있는 스리랑카 남성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지참금이란 주로 여성이 시집갈 때 친정에서 가져가는 돈이나 물건으로 전근대 여성은 유산 상속권이 없는 경우가 많아 딸에게 재산을 미리 증여하는 성격으로 행해졌다. 

방송에 출연한 스리랑카 남성 역시 두 딸의 지참금 마련을 위해 외국인 노동자로 살아가고 있는 것.

스리랑카 외 지참금 문화가 있는 나라 중 대표국으로 꼽히는 인도는 남존여비로 악명이 높은 만큼 아내를 살해하는 일이 빈번히 발생한다.

영국 매체 '더 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현재 인도에서 지참금 문제로 인해 아내가 살해당하는 일은 1년에 8000건을 넘어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는 1시간에 1명의 여성이 살해당함을 뜻한다. 지참금 문화로 인해 많은 여성들과 그 가족이 고통받고 있는 것.

한편 스리랑카는 남아시아 인도 아래 위치한 섬나라로 약 2200만 명이 거주하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서윤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