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그이’ 여진구 “애교 연기 힘들어…고민 많이 했다”
‘절대그이’ 여진구 “애교 연기 힘들어…고민 많이 했다”
  • 승인 2019.05.1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여진구/사진=김혜진 기자
배우 여진구/사진=김혜진 기자

 

‘절대그이’ 여진구가 애교 연기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15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수목드라마 ‘절대그이’(연출 정정화 l 극본 양혁문 장아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여진구, 방민아, 홍종현, 최성원, 홍서영이 참석했다.

이날 여진구는 극중 휴머노이드 연기와 관련해 “제가 평소 장난치는 걸 좋아하고 나름 활발한 성격이라 생각했는데, 애교가 드물다. 영구를 촬영할 때 힘들었던 것 보다는 어떻게 해야 영구 스럽게 애교를 할 수 있을지 고민 많이 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프로그램이긴 하지만 사랑을 계속해서 주는 휴머노이드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아낌없이 주는 나무처럼 계속 사랑한다고 얘기하고 표현하는 인물”이라며 “그런 역할은 처음이었는데 하다 보니 재밌더라. 앞으로도 살면서 주변 분들한테 마음을 표현하는 법을 배워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절대그이’는 사랑의 상처로 차가운 강철심장이 되어버린 특수 분장사 다다와 빨갛게 달아오른 뜨거운 핑크빛 심장을 가진 연인용 피규어 제로나인이 펼치는 후끈후끈 말랑말랑 달콤 짜릿 로맨스.

한편 ‘절대그이’는 오늘(1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