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 존박 “이연복 셰프의 ‘복만두’, 인생만두…다시 먹고 싶어”
‘현지에서 먹힐까?’ 존박 “이연복 셰프의 ‘복만두’, 인생만두…다시 먹고 싶어”
  • 승인 2019.04.16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존박이 가장 인상 깊었던 음식으로 이연복 셰프의 만두를 꼽았다.

16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는 케이블채널 tvN 새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연출 이우형)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이연복, 에릭, 이민우, 허경환, 존박, 이우형PD가 참석했다.

이날 존박은 가장 인상 깊었던 음식을 묻는 질문에 “인상 깊고도 다시는 만들기 싫은 게 있다”라며 “복만두라고 이연복 셰프님의 만두”라고 답했다.

그는 “만두를 만드는 과정이 기계로 해야겠더라. 어마어마한 프로세스가 들어가 있는데, 그게 한번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만두가 계속 재등장 한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 전설적인 만두를 먹는 순간 모든 노고에 상을 받는 느낌이었다. 인생만두였다. 팔아야하는데 이제 안 만드신다 더라. 다시 먹고 싶은데 먹을 방법이 없다”라고 아쉬움을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현지반점 미서부점’ 푸드트럭으로 현지 입맛 저격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한편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오는 18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김혜진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