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특별한 형제’ 베트남 프리미어 확정…신하균·이광수·이솜, 아시아 팬과 특별한 만남
‘나의 특별한 형제’ 베트남 프리미어 확정…신하균·이광수·이솜, 아시아 팬과 특별한 만남
  • 승인 2019.04.16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분 좋은 웃음과 감동을 전할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가 국내 개봉에 앞서 베트남 프리미어 개최를 확정했다.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의 신하균, 이광수, 이솜 그리고 육상효 감독이 영화를 향한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베트남 프리미어 개최를 확정 지었다. 오는 5월 1일(수) 국내 개봉에 앞서 먼저 베트남 관객들을 찾는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 분)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분),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코미디이다. 

‘나의 특별한 형제’의 세 배우와 육상효 감독은 4월 27일(토) 베트남 현지 관객을 대상으로 한 특별 상영과 무대 인사를 통해 베트남 현지 팬들과 특별한 추억을 만들 예정이다. 베트남은 아시아에서 영화시장의 성장세가 뚜렷한 국가로 주목받고 있어 이번 프리미어를 통해 다양한 해외 팬들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7일(토) 행사 당일 오전에는 베트남을 비롯한 주요 아시아 언론을 대상으로 기자회견 및 인터뷰를 진행하며 ‘나의 특별한 형제’를 향한 아시아의 뜨거운 관심을 직접 확인할 시간을 갖는다. 오후에는 레드카펫 이벤트를 개최해 팬들과의 더욱 특별한 만남을 예고하고 있어 현지의 폭발적인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신하균, 이광수, 이솜 배우는 27일(토) 오후 8시 5분(한국시간) 네이버 V앱 스팟 라이브를 통해 베트남 프리미어 이야기를 직접 한국 팬들에게도 생생하게 전할 예정이다.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는 5월 1일(수)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NEW]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