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정준영 카톡방에 등장한 '총경'은 누구? 경찰 계급보니…
승리 정준영 카톡방에 등장한 '총경'은 누구? 경찰 계급보니…
  • 승인 2019.03.15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 정준영 카톡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은 '총경'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찰계급이 눈길을 끌고 있다.

15일 경찰은 승리, 정준영 카톡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과 관련해 현직 총경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이날 YTN은 "해당 총경급 경찰관은 경찰청 소속 간부로, 지난 2015년 강남경찰서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전날 방정현 변호사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경찰청장과 문자한 사람은유리홀딩스 박한별 남편 유XX 대표"라고 밝혔다. 이어 "카톡방에서 '내가 어제 유 모씨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 이런 식의 얘기가 있다. 대한민국 경찰청장일 수도 있고 아니면 어디 지방경찰청장일 수도 있다. 무조건 특정지을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경찰청 소속 과장 A씨를 불러 조사 중이다. 경찰은 A씨가 실제로 금품을 수수하고 뒤를 봐 줬는지 여부를 추궁할 방침이다.

경찰은 전날 조사에서 '경찰총장'이라는 인물은 청장(치안정감)이 아닌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계급'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기도 했다. 총경급 인사는 경찰총장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계급이다. 총경은 경찰 계급의 하나로 경찰서 서장급이나 지방경찰청 과장급에 해당한다.

경찰에는 '경찰총장'이라는 직위가 없지만 대화 내용이 알려지면서 경찰 총수인 '경찰청장'을 잘못 쓴 것이 아니냐는 추측까지 나왔다. 

문제의 대화가 오갔던 2016년 당시 경찰청장은 민갑룡 경찰청장이 아닌 강신명 전 청장이었다. 강신명 전 청장은 2014년 8월부터 2016년 8월까지 제 19대 경찰청 청장을 맡았다. 현직에 있던 강신명 전 경찰청장과 이상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최근 '승리와의 일면식이 없다'고 해명했다.


[뉴스인사이드 임희진 기자/사진=뉴스인사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