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 한석규·설경구·천우희, 맹목적 우상을 향한 폭주…밀도 높은 서스펜스 (종합)
‘우상’ 한석규·설경구·천우희, 맹목적 우상을 향한 폭주…밀도 높은 서스펜스 (종합)
  • 승인 2019.03.07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이 그들만의 우상을 좇는 이들의 폭주를 통해 밀도 높은 서스펜스를 완성했다.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우상’(감독 이수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수진 감독을 비롯해 배우 한석규, 설경구, 천우희가 참석해 작품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우상’은 아들의 사고로 정치 인생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된 남자와 아들이 죽고 진실을 쫓는 아버지, 그리고 사건 당일 비밀을 간직한 채 사라진 여자까지, 그들이 맹목적으로 지키고 싶어 했던 참혹한 진실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

이날 이수진 감독은 “‘우상’의 이야기를 처음 생각한 건 오래전이다. 단편영화를 만들 때 ‘내가 만약 장편 영화를 만들면 어떤 이야기를 할까’ 고민하며 떠올랐던 게 ‘우상’이다. 당시에는 기회가 안 돼서 ‘한공주’를 먼저 끝내고 한참 후에 ‘우상’을 찍게 됐다. 오랫동안 한국에 크고 작은 사건 사고가 벌어지는 것을 보고 그 시작이 무엇일까 혼자 생각했다. 그게 이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다”며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를 밝혔다.

차기 도지사 후보인 구명회 역을 연기한 한석규는 “이수진 감독님이 이야기한 주제, 시나리오를 통해서 나 역시 생각해봤다. 영화를 하면서 어떤 이야기를 관객에게 전달하고 어떤 연기로 이야기할지 항상 고민한다”라며 “새로운 한국영화, 학창시절에 연기든 영화든 당시 꿈꾸던 출발점이었다. 한때는 그걸 맹렬하게 하다가 지쳐있었고 어느 즈음에 다시 하고 끝까지 해보자는 마음을 먹고 작품에 임하고 있다. 그 지점에 만난 영화가 ‘우상’이다. 이 영화가 이야기하는 주제가 마음에 들었다”고 설명했다.

한석규는 “한의사 출신의 정치인이고 꿈을 펼치는 와중에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그때부터 기로에 놓인다. 그 인물이 어떤 결정을 하는지가 중요했다. 구명회는 영화가 끝날 때까지 바른 결정을 하지 않는다. 탐욕을 향해 달려가면서 자신의 목표를 이룬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그게 구명회라는 인물의 우상이 이뤄진 것일까, 금방 부서질 허상일 거다”며 부연설명했다.

한석규는 “어떤 한 인물을 연기하는 거니까 생생한 인물을 만들어 내는 것 자체가 촬영 내내 스트레스였다. 톤이 높거나 떠있지 않는 적절한 인물을 만들어 내고 있는가 계속 체크하는 작업이 연기 내내 저를 힘들게 한다”라며 “다행히 거듭하면서 시행착오가 있었으니 조금씩 나아지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문득 스스로 나아지는 게 느껴질 때 그 느낌 때문에 계속 작품을 하는 것 같다. 이번에도 ‘우상’의 결에 맞는 연기가 만만하지 않았다. 그래도 원했던 작업이라 괜찮았다. 좋았다”고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에 관해 말했다.

   
 

아들을 잃은 유중식 역의 설경구는 “캐릭터도 캐릭터지만 이야기가 촘촘하게 잘 짜여있었다. 유중식 캐릭터는 처음에 읽을 때 이해를 잘 못했다. 왜 그가 이런 결정을 하는지 이해가 안돼서 궁금했다. 궁금증을 해결하고픈 마음에 유중식을 연기했다. 유중식은 메인 캐릭터임에도 혼자 돌파하지 못하고 계속 리액션을 하는 인물이다. 그런 지점도 재밌었다“며 캐릭터를 소개했다.

설경구는 “중식은 극 중 대사에서 ‘어떻게 할지 방법은 모르고’라는 말이 있는데 그게 중식 같다. 중식에게 우상이 있나 생각해보면 아들을 잃고 나서 중식은 계속 선택을 했어야 했다. 중식은 선택을 하는 게 가질 수 없는 핏줄, 내 것이 아님에도 맹목적으로 따르게 되면서 잘못된 선택을 하는 게 중식 같다. 중식에게 우상은 핏줄 같다”며 중식 캐릭터의 우상에 관해 말했다.

설경구는 “이중식의 선택이 이해가 안 돼서 촬영하면서 쉽지 않았다. 감정의 최절정에서 시작한다. 유중식의 감정은 기승전결이 아니라 항상 치고 나가는 감정이어야 했다. 현장에 왔을 때 미리 감정적으로 준비가 있어야 했다. 그게 쉽지 않았던 것 같다. 부족함을 많이 느낀 작품이다”며 연기에 임하며 힘에 부쳤던 순간들을 회상했다.

사고 이후 사라진 최련화를 연기한 천우희는 “이수진 감독님 작품이라 일단 무조건 하고 싶었다. 시나리오가 지닌 집요함, 련화라는 캐릭터의 강렬함이 있었다. 처음에는 두려운 마음도 있었는데 감독님과 ‘한공주’와는 다르게 나를 어떻게 변신시켜줄지 궁금했다. 캐릭터와 시나리오, 감독님, 선배님 등 다양한 이유로 안 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천우희는 “련화는 우상을 가질 수 조차 없는 인물이라 생각한다. 기본적인 권리자체가 갖춰있지 않아서 생존 자체를 중시하는 인물 같다. 우상을 꿈꾸지도 못하고 아주 평범한 것들을 갖고 싶어 하는 것 같다. 현실에서 벗어나고 싶어 한다. 극중에서 가장 낮은 자고 여성이지만 누구보다 의지가 강하고 강력한 인물이라 생각한다”며 부연설명했다.

이어 천우희는 “한계를 많이 느낀 작품이라 생각한다. 련화라는 캐릭터가 본인의 전사에 관해 본인이 설명하는 게 아니라 다른 캐릭터들의 입을 통해 설명된다. 강하고 센 캐릭터를 많이 해봐서 이번에도 잘 버틸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며 “그런데 사투리나 중국말, 외형적 변화도 어려웠지만 련화라는 인물을 6개월 유지하는 게 쉽지 않았다. 차단되어 있어야 했다. 나름의 마인드컨트롤이 필요했다. 감독님과 선배님들이 많이 도와줬다”고 밝혔다.

이수진 감독은 중국어와 사투리 등 다양한 변화를 보여준 천우희에 관해 “처음에 천우희 배우와 이 캐릭터에 관해 이야기할 때 우리나라에서 사투리를 가장 잘하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했다. 굉장히 열심히 연습했다. 현장에서도 사투리 지도를 받았다. 사실 사투리보다 중국어가 더 어려웠을 거다. 저 같은 경우 중국어를 모르는데 실제 중국 말투를 쓰는 사람 같다는 느낌도 받았다”며 칭찬의 말을 건넸다.

이수진 감독은 ‘우상’의 영화 제목인 ‘아이돌’에 관해 “영화의 제목인 우상은 사전적 의미와 크게 다르지 않다. 우리의 신념이 맹목적으로 바뀌면 그것 역시 우상이지 않나 싶어서 생각했다. BTS의 ‘아이돌’이 나오기 전에 생각한 작품이다. BTS의 노래 들어봤는데 좋았다. 영화 제목을 정할 때 우리 배우들 위에 ‘아이돌’이라는 영어 제목이 올라가면 재밌을 것도 같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우상’은 오는 20일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 사진= CGV아트하우스]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