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희정 아나운서 "막노동하는 아버지를 뒀다" 절절한 고백글보니?
2019.02.1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임희정 MBC 아나운서가 '막노동하는 아버지' 딸이라고 밝혀 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임희정는 지난 1 카카오가 운영하는 블로그 플랫폼 '브런치' "저는 막노동하는 아버지를 아나운서 딸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임희정은 "나는 개천에서 "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개천에서 ' 강조하고 싶다는 임희정은 "1948년생 아버지는 집안 형편 때문에 국민학교( 초등학교) 다니지 못했다. 일찍이 어렸을 때부터 몸으로 하는 노동을 하셨고, 어른이 되자 건설현장 막노동을 시작했다"면서 아버지가 막노동을 한다고 소개했다.

 

임희정의 어머니 역시 국민학교를 겨우 졸업했다면서 자신이 아나운서가 되자 사람들은 자신을 번듯한 집안에서 자랐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1984년생인 자신은 '대학원 공부'까지 마쳤다며 부모님의 가난과 무지는 스스로 선택한 것이 아니라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아버지는 무슨 하시느냐" 물음에 "건설 일을 하신다" 답하면 당연히 자신의 아버지는 건설사 대표나 중책을 맡은 사람이 됐고, "부모님은 어느 대학을 나왔나"라는 물음에 대답을 하지 않아도 부모님은 '대졸자' 있었다고 했다.

 

이어내가 개천에서 용으로 성장할 있었던 정직하게 노동하고 열심히 삶을 일궈낸 부모를 보고 배우며, 알게 모르게 체득된 삶에 대한 경이(驚異)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나를 움직인 가장 원동력도 부모였다" "물질적 지원보다 심적 사랑과 응원이 아이의 인생에 가장 뒷받침이 된다"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아나운서는 "길거리를 걷다 공사현장에서 노동하는 분들을 보면 자식들이 자신의 부모를 보며 어떤 생각을 할지 궁금해진다. 내가 했던 것처럼 부모를 감췄을까"라며 "그러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내가 증명하고 싶다. 나와 비슷한 누군가의 생도 인정받고 위로받길 바란다. 무엇보다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우리 모두의 부모가 존중받길 바란다"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임희정 아나운서는 지역 MBC(광주)에서 아나운서로 근무했다. 지금은 프리랜서로 전향해 라디오 DJ 하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임희진 기자/사진 =임희정 아나운서 SNS]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