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인터뷰] ‘기묘한 가족’ 엄지원 “연기, 자아 깨며 나아가는 과정”…주체적 캐릭터 위한 노력
2019.02.1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엄지원이 뽀글거리는 파마머리에 만삭의 몸을 이끌고 가족들을 진두지휘하는 맏며느리가 되어 돌아왔다.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 때리는 ‘좀비’와 골 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 극 중 엄지원은 주유소집 맏며느리 남주 역을 맡아 시크한 매력을 발산한다. 

“시나리오를 볼 때 뭔가 독특한 느낌을 받았어요. B급 정서가 있으면서 보편적인 공감대도 쥐고 있어서 새로웠어요. 개인적으로 ‘조용한 가족’ 같은 김지운 감독님의 초기작을 좋아하는데 그런 블랙코미디 요소를 ‘기묘한 가족’도 지니고 있더라고요. 그런 코드들이 재밌었고 전작인 ‘미씽’에서 에너지를 많이 썼는데 무뚝뚝하고 시크한 캐릭터도 매력적으로 다가왔어요.”

‘워킹데드’를 밤을 새면서 볼 정도로 좋아했다는 엄지원은 ‘기묘한 가족’에서 그려지는 농촌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좀비를 처음 보는 순박한 사람들의 리액션에 신선한 재미를 느꼈다. ‘미씽: 사라진 여자’ 이후 연기 변신을 꾀했던 엄지원은 ‘엄지원이 아닌 듯한 느낌’을 위해 외형적인 변화부터 대사톤까지 세밀하게 조절하며 새로운 남주를 만들었다.

“모든 배우가 작품을 통해서 변신하고 싶어 하잖아요. 저도 그런 마음이 당연히 있어요. 이번 작품은 인물의 감정을 깊이 들어가는 게 아니라 상황에 반응하는 가벼운 리액션이 위주라서 외형적인 모습에 공을 들였어요. 다양한 시도를 하느라 분장팀도 고생했어요. 결국 제가 가발을 수소문해서 두상을 맞춰서 제작했어요. 그 곳에 있는 모든 가발을 써보고 맞췄는데 상상했던 이미지와 비슷하게 나왔어요. 그 다음에 메이크업은 조금 탄 듯한 피부톤을 잡았어요. 시골에 사는 사람이니까 새롭지만 너무 튀지 않는 느낌을 원했어요.”

오랜만에 코미디 장르에 참여한 엄지원은 과장된 연기를 의식적으로 지양했다. 단발성 연기가 아닌 상황이 재미를 쌓아가고 웃음을 유발하기 위해 배우들은 캐릭터의 조화에 집중했다.

“저희는 진지한데 보는 사람이 웃긴 연기를 하고 싶었어요. 억지로 이 신을 웃기기 위해 과장된 연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상황 자체가 웃음을 유발하기 위해 오히려 연기로는 많은 걸 하지 않으려고 했어요. 요즘 영화 개봉을 앞두고 생각해보니 다들 그런 마음이었던 것 같아요. 다들 좋은 배우이면서 좋은 사람이었어요. 왜냐면 저는 그런 마음으로 연기를 했는데 다른 사람이 욕심을 내고 서로의 마음이 달랐다면 리듬이 달라졌을 수 있어요. 다들 돋보이려고 하기 보다는 함께 맞추려고 했어요.”

엄지원을 비롯해 정재영, 김남길, 이수경, 정가람은 서로를 배려하며 매 장면 조화로운 연기 합을 완성시켰다. 감독과 배우들은 본 촬영 전부터 연습실에서 연극처럼 신을 맞춰보고 캐릭터와 스토리에 관해 모든 합의를 마쳤다. 충청도 사투리의 말맛을 살리기 위해 평소에도 사투리를 사용해 대화를 할 정도로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이 있었다. 지방에서 오랜 기간 촬영한 배우들은 충동적으로 등산을 다녀올 정도로 가족처럼 허물없이 지냈다.

“그때는 몰랐는데 등산을 다녀온 게 돈독해지는 계기였던 것 같아요. 다녀왔을 당시만 해도 ‘너무 힘들다. 다신 안가야지’ 했어요(웃음). 미리 계획하고 간 게 아니라 식사를 하다가 그곳에 속리산 국립공원이 있어서 산책을 하다가 결국 정상까지 간 거예요. 그래서 너무 힘들었어요. 어느새 남자 배우들도 안보이고 제가 가장 뒤처졌는데 가다보니 수경이가 바위 밑에 앉아있더라고요. 계속 앉아있으면 추울 것 같아서 참고 한참 뒤에 올라갔어요. 내려올 때는 약간 어두워졌는데 그때도 생각해보니까 남자 배우들이 먼저 내려간 거 같아요(웃음). 작품을 할 때 상대 배우와 친해지기 위해서 배려하고 호흡을 맞추는 과정이 있는데 저희는 그런 게 없었어요. 서로 예의를 차리지 않아도 되는 편한 사이라는 걸 느꼈어요. 수경이와는 숙소에서 오래 있어서 친하게 지내고 보드 게임도 하고 영화도 보고 치킨도 시켜먹고 자매처럼 잘 지냈어요.” 
   
 

‘미씽: 사라진 여자’로 제18회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연기상을 수상한 엄지원은 드라마 ‘봄이 오나 봄’으로 또 한 번 여성이 주체가 되는 작품에 출연했다. 여성을 중심으로 작품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지만 여전히 남성 위주의 이야기가 더 많은 것은 사실이다. 이에 관해 엄지원은 더 많은 기회가 생기길 바라면서 이와 동시에 수반되는 책임감에 관해 생각을 밝혔다.

“사실 여자배우와 남자배우를 나누는 건 크게 의미가 없다고 생각해요. 소재 차원에서 많은 기회가 없었던 것은 분명 있지만 저희는 모두가 배우이니까 배우로서 얼마나 공감가고 지지할 수 있는 연기를 보여주느냐가 더 큰 관건인 거죠. 물론 이를 보여줄 장이 없는 것에 대한 목마름은 있었던 거 같아요. 시도들이 성공하면 기회가 더 많아지지 않을까 생각하는 거죠. 그리고 같은 기회가 주어지면 또 그만큼 잘 해야 하는 숙제가 있는 거죠. 과정 중에 있다고 생각해요.”

‘기묘한 가족’으로 전에 없던 새로운 엄지원을 그려낸 그녀는 사극과 멜로를 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 “연기는 자아를 계속 깨면서 나아가는 과정이니까 저를 성장시키는 부분이 있는 거 같다. 지금도 많이 배우고 변화하는 과정이다”고 고백한 엄지원은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역할과 비중에 상관없이 주체적인 캐릭터와 연기를 위해 달려오고 있다.

“항상 주체적인 인물을 하려고 혹은 그렇게 만들려고 노력하는 과정이에요. 기능적인 인물을 넘어서려고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노력해온 것 같아요. 제가 굉장한 히트작이나 대작에 출연한 게 연기한 세월에 비해 적어서 좋은 찬스가 많지 않았어요. 주어진 역할 안에서 주체적으로 보이려고 노력했어요. 흥행에 대한 욕심도 있죠. 그래야 더 좋은 기회가 오니까요.”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