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역 암사동 칼부림, 절도 행각 폭로하자…목격자 증언보니? "계속 신음소리 냈다"
2019.01.1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암사역 암사동 칼부림 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당시 목격자 증언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13 오후 7시께 강동구 암사동 암사역 3 출구 인근에서 친구를 흉기로 찌른 A(19) 현행범 체포했다고 이날 밝혔다

 

A군이 친구인 피해자 B군의 허벅지를 찌르자 B군은 고통스러워 하며 자리에 쓰러졌다.  

 

피해자 B군은 대퇴부 인근에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고, 치료를 받은 귀가 했다.

 

이날 A군과 B군의 몸싸움 모습이 담긴 현장 영상이 유튜브 SNS 통해 확산되기도 했다. 영상에는 서로에게 주먹질과 발길질을 하다가 A군이 손에 흉기로 B군의 허벅지를 공격하는 장면이 담겼다.

 

경찰이 출동한 이후에도 손에서 흉기를 내려놓지 않고 맞서다가 도주하는 A군의 모습도 촬영됐다.


이날 암사동 암사역 인근에서 흉기 난동을 부린 A군은 피해자 B군이 전날 자신과 함께 벌인 절도 행각을 폭로하자 이에 앙심을 품고 칼부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목격자들은 "··입이 터진 상태였다. 계속 신음소리를 냈다" “사람들이 도망가고 소리 지르고 겁먹어서 피해 다녔다. 도망갈 바로 앞에 있어서 물러났다 설명했다.

 

 

[뉴스인사이드 이민제 기자/사진=TV조선 방송 캡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