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피오, 송혜교와 촬영 중 NG난 사연은?…“나도 그냥 웃었다”
2019.01.1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아는형님’ 피오가 송혜교와 박보검을 언급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서는 피오와 황광희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피오는 아침에 드라마 촬영을 하고 왔다며 “보검이도 나오고 싶다고 했어. 그래서 혹시 보검이 너 나가면 나 덜덜이로 한 번 껴달라고 했어”라고 대답했다.

이어 “너무 팬이래. 나오고 싶대”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형님들이 “송혜교씨는 뭐라고 했어?”라고 묻자 피오는 “사실 송혜교 선배님이랑 나랑 마주치는 신이 별로 없어”라고 대답했다.

그는 “마주치는 신이 있는 전날에 이미지 트레이닝을 해. 긴장하지 말고 잘하자고. 그날 내 대사가 ‘이 사람 TV에 나오는 사람 아니야?’라는 대사였어. 근데 송혜교 선배님이 뒤를 돌아서 웃어주시는 거야. 그래서 나도 그냥 웃었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광희는 ‘비행기에서 자다가 민망했던 적은?’ 이라는 문제를 냈다. 힌트 끝에 ‘침을 흘려서’라고 맞히자 광희는 “내가 이 침을 3단계로 처리했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말해달라는 말에 형님들은 다양한 답을 내놓았다. 강호동은 “1단계 일단 흡입, 2단계 어깨에 살짝 닦았어”라며 두 가지를 맞췄다.

광희는 “내 주변에 아무것도 없었어. 오직 내 몸밖에 없었어. 내 바디!”라고 힌트를 줬다. 서장훈은 “마지막으로 자연스럽게 세수하듯이 얼굴에 닦았어”라고 말해 정답을 맞췄다.

광희는 “이건 아이돌 때야. 제주도나 특집 방송을 하잖아. 그럼 다 같이 움직여. 이코노미에 타서 다른 사람들 시선이 신경 쓰이는 상황이야. 그러다가 내가 자다가 일어났는데 침이 폭포수처럼 흐르고 있더라고. 그래서 아무도 안 봤길 바라면서 그렇게 처리했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뉴스인사이드 소지훈 기자/사진=JTBC ‘아는형님’ 캡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