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신하균·오정세, 구타유발 악당 파격 변신…‘극한재미’
‘극한직업’ 신하균·오정세, 구타유발 악당 파격 변신…‘극한재미’
  • 승인 2019.01.0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신하균과 오정세가 영화 ‘극한직업’을 통해 신개념 악당의 매력을 선보인다.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에서 신하균이 마약반이 미치도록 잡고 싶어 하는 악당 이무배로 돌아온다. 영화 ‘웰컴 투 동막골’, ‘박쥐’, ‘고지전’, ‘런닝맨’, ‘악녀’, 드라마 ‘브레인’, ‘미스터 백’, 현재 방영 중인 ‘나쁜형사’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 누비는 신하균은 영화 ‘바람 바람 바람’에 이어 다시 한 번 이병헌 감독과 호흡을 맞췄다. 이병헌 감독으로부터 “정확한 연기를 선보이는 베테랑”이라는 찬사를 받은 그는 ‘극한직업’에서 대한민국 누구나 손쉽게 마약을 구할 수 있는 날을 꿈꾸는 어둠의 사업가 이무배 역을 맡아 각 잡힌 슈트에 포마드 헤어스타일, 화려한 문신 등 홍콩 배우를 연상시키는 스타일리시한 외모와 나긋나긋한 말투부터 무자비하고 살벌한 모습까지 종잡을 수 없는 매력으로 이제껏 본 적 없는 신개념 악당의 모습을 선보인다. 

   
 

한편 이무배의 영원한 라이벌 테드창 역은 감칠맛 넘치는 연기로 사랑받는 배우 오정세가 맡았다. ‘남자사용설명서’를 통해 코미디의 진수를 선보였던 오정세는 이후 영화 ‘하이힐’, ‘타짜-신의 손’, ‘조작된 도시’, ‘스윙키즈’, 드라마 ‘아홉수 소년’, ‘뱀파이어 탐정’, ‘미씽나인’, ‘조작’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본인만의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병헌 감독이 “코미디를 위해 태어난 배우”라고 극찬한 그는 특유의 목소리로 이병헌 감독의 ‘말맛’을 200% 살린 유쾌한 입담은 물론, 트레이닝복과 헤어밴드, 노란 선글라스의 독특한 스타일로 기존의 악당과는 사뭇 다른 발랄한 매력을 뽐내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신하균과 오정세가 미워할 수 없는 악당 콤비로 출연하며 기대를 모으는 영화 ‘극한직업’은 오는 1월 23일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CJ엔터테인먼트]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