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영상] 유승호 “교복은 마지막일 듯… 아쉬운 마음 크다” (복수가 돌아왔다)
[NI영상] 유승호 “교복은 마지막일 듯… 아쉬운 마음 크다” (복수가 돌아왔다)
  • 승인 2018.12.0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유승호가 교복을 입고 연기를 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 제작발표회에 함준호 PD와 배우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이 참석했다.

이날 유승호는 “사실 어렸을 때는 빨리 어른이 돼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만 가득했다. 어느 순간 제 스스로 변화가 보이더라”며 “사실 교복 입는 걸 좋아하지만 방송을 통해 입는 것은 어려보일 까봐 꺼려했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이게 마지막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금이나마 학창 시절에 좋은 추억들이 남아 있을 때 드라마에 조금이라도 반영해서 많이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교복을 입는다는 게 좋지만 아쉬운 마음도 크다. 아마 주로 교복을 입게 되는 건 이번이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더 열심히 만들겠다”고 전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한 후 인생이 꼬인 강복수가 어른이 돼 복수를 하겠다면서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복수는커녕 또다시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는 ‘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 오는 10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조성욱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