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한정수, 故김주혁 언급 “세상에 혼자 있는 느낌…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2018.12.06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불타는 청춘’ 한정수가 故 김주혁을 언급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고흥 장예마을로 여행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정수와 함께 설거지를 하던 양수경은 “왜 일을 하다가 갑자기 쉬었느냐”라는 질문을 건넸다.

이에 한정수는 “힘든 일이 있었다. 제일 가깝고 한 명밖에 없었던 친구가 안타까운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라고 故 김주혁을 언급했다. 

그는 이어 “지구상에 나 혼자 있는 느낌이었다. 일이고 뭐고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었다. 3, 4개월을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집에만 있었다”라고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한정수는 “‘내가 왜 이렇게 힘들까’ 생각을 했는데, 내가 무명 생활이 길었다. 10년 가까이 일도 없이 힘든 시기를 보냈다. 그때 내 옆에 있던 게 그 친구였다. 가장 힘든 시기에 내 옆에 있었던 친구였던 거다”라고 김주혁과의 깊은 인연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친구가 힘든 사람을 잘 못 본다. 어떻게든 힘든 사람에게 티 내지 않고 도와주려고 한다. 나 이오에 다른 무명 배우들에게도 정말 꾸준히 잘 해줬다”라고 김주혁을 향한 고마움을 전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뉴스인사이드 김준희 기자/사진=SBS ‘불타는 청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