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 보잉기 핵심부품 ‘섹션48’ 연간 100호기 출하 달성 쾌거
아스트, 보잉기 핵심부품 ‘섹션48’ 연간 100호기 출하 달성 쾌거
  • 승인 2018.11.26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2037년까지 약 4만2700대의 항공기 수요 창출될 것으로 추산
   
▲ 아스트 섹션48 연간 100호기 생산 및 출하 달성을 기념한 단체사진 촬영이 이어지고 있다

 

항공기 정밀구조물 제작 업체 아스트(대표이사 김희원)가 올해 누적 기준으로 보잉(Boeing)737 핵심부품 ‘섹션 48’의 100호기 출하를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고 26일 밝혔다.

아스트는 지난 2013년부터 보잉사의 후방동체 핵심 부품 ‘섹션48(Section 48)’을 납품해왔으며 납품 이후 3년만인 2015년에 100호기 출하에 성공한 데 이어 올해 2018년 연간 생산량 100대 돌파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항공기의 고도 및 방향을 조정하는 핵심 부품인 ‘섹션 48’은 최근 글로벌 항공사들에게 가장 수요가 급증하는 ‘단일통로항공기(LCC)’인 B737 맥스 기종의 후방동체다. 현재 미국의 스피릿(Spirit Aerosystems)과 아스트, 두 업체가 전량 납품하고 있다.

보잉의 랜디 틴세스 부사장은 지난달 한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전 세계적으로 항공시장의 빠른 성장에 따라 오는 2037년까지 약 4만2700대의 항공기 수요가 창출될 것으로 추산했다.

특히 이 중 효율성을 앞세운 단일통로항공기가 신조기 수요의 73%를 차지하며 가장 인기 있는 모델이 될 것이라 전망했다. 아스트는 항공 시장의 성장과 B737 수주량 증가에 따라, 회사는 이미 월 20대 양산을 위한 설비 투자 작업이 완료된 상태라며 향후 아스트의 성장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뉴스인사이드 유정재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