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 빨간 당신’ 양희경 아들, “엄마 늘 모든 것을 목숨 걸고 하셨던 거 같아”
2018.09.16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볼 빨간 당신’ 양희경이 아들들에 대한 사랑을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볼빨간 당신’에서는 양희경 김민준 최대철, 모델 문가비가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희경의 두 아들은 새벽밥에 대한 추억이 유난히 많다고 언급했다. 둘째 한승현은 “어머니가 야외 촬영이 새벽까지 있어도 촬영 중간에 차려주시고 나가시고 그랬다”고 회상했다.

첫째 한원균은 “어머니가 지방을 가실 때는 미리 몇 끼를 먹어야 하는지를 계산해서 냉장고에 쟁여 놓으셨다”고 말해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한승현은 이러한 양희경의 모습에 관해 “항상 집에 같이 못 있어 주신다는 미안함과 ‘여기에 엄마 있어’라는 마음으로 저희를 먹이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원균 역시 “어머니는 늘 모든 것들을 목숨 걸고 하셨던 것 같다”고 전했다.

양희경은 “전 거의 슈퍼우먼처럼 살았다. 라디아, 드라마, 연극, 영화 등을 다 했었다. 엄마 아빠의 역할을 모두 해야 하는데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엄마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내가 해줄 수 있는 게 뭘까 곰곰이 생각하다가 ‘밥 하나는 제대로 해줘야겠다. 오로지 내 손으로 밥을 해서 키워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인사이드 소지훈 기자/사진=KBS 2TV ‘볼 빨간 당신’ 캡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