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션 영’ 엑소 찬열X세훈, 신곡 ‘위 영’ 티저 이미지 공개…세련된 비주얼 ‘눈길’
2018.09.11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그룹 엑소(EXO) 찬열과 세훈이 재기발랄한 매력을 선사한다.

찬열과 세훈은 ‘스테이션 영’(STATION X 0)의 세 번째 주자로, 오는 14일 오후 6시 멜론, 지니, 아이튠즈, 스포티파이, 애플뮤직, 샤미뮤직 등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듀엣곡 ‘위 영(We Young)’의 한국어 버전과 중국어 버전을 동시 공개해 글로벌 음악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특히, ‘위 영(We Young)’은 경쾌한 피아노 리프가 돋보이는 힙합 장르의 곡으로, 래퍼 페노메코(PENOMECO)가 작사한 가사에는 모든 청춘이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사랑하고,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찾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담아 눈길을 끈다.
   
 

또한 신곡 공개에 앞서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각종 SNS의 ‘스테이션’ 계정을 통해 찬열과 세훈의 세련된 비주얼과 남성미를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티저 이미지가 공개되어 신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한편, ‘스테이션 영’은 SM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 ‘스테이션’의 스핀오프 버전이자, SKT 컬처 브랜드 ‘0’(영)이 진행하는 문화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태연X멜로망스 ‘페이지 영’(Page 0), 백현X로꼬 ‘영’(YOUNG) 등 특급 컬래버레이션으로 탄생된 음원을 순차 공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사진=SM 엔터테인먼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