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근 입대, 논문 표절 논란 당시 박석재 발언보니? "병역특혜 줄 수 없나"
2018.08.13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송유근 입대/사진=박석재 블로그

송유근 입대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그의 지도교수인 박석재 한국천문연구원(KASI) 연구위원이 징계 조치됐다 논문 표절 문제가 불거지기 전 “송유근에게 병역 특혜를 주자”는 주장을 폈던 사실이 재조명됐다.

13일 송유근은 지난 6월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졸업을 위한 박사 학위 논문 최종 심사에서 불합격했다.

송유근은 오는 12월 현역병으로 군에 입대할 예정이다.

이에 지난 2016년 논문 표절 논란을 일으켰던 송유근과 그의 지도교수 박석재 한국천문연구원 연구위원의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당시 국제학술지 천체물리학저널(ApJ:Astrophysical Journal·10월 5일자)이 송유근군의 블랙홀 연구 논문 게재를 표절 문제로 철회하면서 국내에는 적잖은 파장이 일었다.

문제가 된 논문은 ‘비대칭·비정상 블랙홀 자기권에 대한 연구(Axisymmetric, Nonstationary Black Hole Magnetospheres: Revisited)’다. 송유근군이 제1저자 겸 공동 교신저자, 박석재 연구위원이 제2저자 겸 공동 교신자자로 참여한 논문이다.

함께 연구를 진행한 동안 박석재 연구위원은 종종 블로그를 통해 송유근군 근황을 전했다. 표절 파문이 불거지자 이 블로그 역시 덩달아 주목을 끌게 됐다.

박석재 연구위원은 블로그에 ‘슈퍼 영재들에게 병역특례를 줄 수는 없는 걸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프리미엄 조선에 기고한 ‘박석재의 우주이야기’ 56번째 글 전문을 옮긴 것이었다.

요약하면 국제대회 메달을 따면 군 면제 받는 체육 분야처럼 학술·문화·예술계 뛰어난 인재들에게도 같은 혜택을 부여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박석재 연구위원은 “유근이와 부모는 병역의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단호하게 말한다. 나도 남자는 군에 가야한다고 믿는다”며 “하지만 박사를 받은 상태에서 입대할 유근이 경우도 그런지는 의문이다. 과학자 일생에서 박사를 받은 직후 몇 년 동안 9단이 되느냐 초단이 되느냐가 결정되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그러나 당시 칼럼에 대한 반응은 대체로 부정적이었다. “국민의 의무에 자꾸 예외를 둬선 안 된다” “그럼 박사 학위자면 다 군 면제 대상이 되는 건가. 일반화하기 어려운 이야기다” 등의 지적이 이어졌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뉴시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