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우린 비주얼부터 달라” 신현희와 김루트, 올 여름 ‘파라다이스’로 함께 떠나요
[영상] “우린 비주얼부터 달라” 신현희와 김루트, 올 여름 ‘파라다이스’로 함께 떠나요
  • 승인 2018.07.11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 “우린 비주얼부터 달라” 신현희와 김루트, 올 여름 ‘파라다이스’로 함께 떠나요 

   
   
   
 

[뉴스인사이드 이현미 기자] 신현희와 김루트가 신나는 섬머송을 들고 컴백한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신현희와김루트의 두 번째 미니앨범 ‘더 컬러 오브 신루트(The Color of Seenroot)’ 쇼케이스가 열린 가운데 신곡 무대 및 앨범에 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번 앨범에 대해 신현희는 “앨범 제목처럼 ‘신루트의 색깔’, 비주얼적으로도 색깔을 가진 저희처럼 각 트랙마다 다양한 색깔과 장르에 도전했다. 즐겁게 들을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비비드한 느낌과 밝고 명랑한 이미지를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소개했다.

약 2년 만에 선보이는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PARADISE’를 포함해 ‘알콩달콩’, ‘바람(I wish)’, ‘난 짜장 넌 짬뽕’, ‘나쁜여자 프로젝트’까지 총 5곡이 수록되어 있으며 신나고 경쾌한 곡부터 감성적인 멜로디의 곡까지 카멜레온처럼 다양한 음악 색깔을 느낄 수 있다.

이번 신곡 ‘파라다이스’에 대해 신현희는 “요즘에 ‘집캉스’, ‘홈캉스’ 집에서 바캉스를 즐기는 게 유행인 것 같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있는 그 곳이 파라다이스라는 느낌을 주고 싶어 만든 곡”이라고 말했다.

앞으로의 각오에 대해 “홍대에서 공연했던 그 시간들이 행복했고 좋은 추억이 많다. 그 전보다 인지도는 늘어났지만 마음가짐은 그대로다. 음악에 대한 열정은 변함없다”며 음악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PARADISE’는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어디든 파라다이스가 될 수 있다는 밝은 에너지를 주는 곡으로 청량감 가득한 트로피컬 사운드 위에 신현희의 통통 튀는 보컬이 더해져 리스너들의 귀를 사로잡는다.

한편, 신현희와김루트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