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토란열무물김치, 핵심비법 4가지는? 유정임 명인의 레시피 공개!
2018.06.1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알토란열무물김치 레시피/사진 = MBN '알토란'

알토란열무물김치 레시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최근 방송된 MBN '알토란'에서 유정임 김치 명인은 두 가지 버전의 열무 물김치를 만드는 비법을 소개했다.

유정임 명인은 "초여름 김치의 대명사다. 공기밥에 말아먹어도 국수에 넣어 먹어도 좋다. 음료수처럼 마셔도 맛있다. 아삭아삭 시원한 국물 맛이 일품인 열무물김치다"라고 설명했다.

유정임 명인은 "번거로울 일이 없다. 하얀 물김치와 빨간 물김치 국물에 들어가는 양념은 동일하다. 하얀 열무물김치에 딱 세가지 만 추가하면 된다"고 전했다. 

열무물김치의 국물 맛을 좌우할 핵심비법은 '메밀가루 풀'이다. 

메밀가루 풀을 넣으면 열무의 풋내를 잡고 구수하고 담핵한 맛을 더해준다. 

끓는 물 150mL에 메밀가루 20g을 넣어 저어가며 완성한 후 차갑게 식혀서 사용하면 된다. 

또 빨간 열무 물김치의 비법 3가지는 파프리카 즙, 당근 즙, 간 홍고추다.

열무물김치 레시피는 다음과 같다.

▲ 열무물김치 재료: 열무 1kg, 식힌 채수 3.6L, 메밀가루 풀 160g, 멸치액젓 3 큰 술, 배즙 1컵, 마늘즙 3 큰 술, 생강즙 1 큰 술, 무즙 5 큰 술, 소금 80g, 홍고추 3개, 쪽파 100g, 양파 반 개(100g), 빨간 파프리카 즙 2 큰 술, 당근 즙 2 큰 술, 간 홍고추 5 큰 술, 소금 5g, 청양고추 2개
▲ 열무 절이기 : 물 2L, 천일염 300g 
▲ 채수 : 물 8L, 무 반 개(500g), 4등분한 양파 1개, 반으로 썬 대파 2대, 파뿌리 10개, 건 표고버섯 20개, 15X15cm 다시마 4장 
▲ 만드는 법 
1. 열무의 뿌리와 잎은 버리고 줄기 부분만 5cm 길이로 썰어준다  
2. 물 2L에 천일염 300g을 넣고 녹을 수 있게 잘 저어준다 
3. 소금물에 열무 1kg을 넣고 소금물이 잘 배도록 살짝 눌러 10분간 절인다
4. 물 8L에 무 반 개(500g), 4등분한 양파 1개, 반으로 썬 대파 2대, 파뿌리 10개, 건 표고버섯 20개를 넣고 센 불에서 10분간 끓인 후 중 불로 줄여 10분 더 끓인다 
5. 15X15cm 다시마 4장을 넣고 중 불에서 10분 더 끓인 후 재료들을 체로 건져낸다
6. 완성된 채수를 볼에 붓고 차갑게 식힌다 
7. 식힌 채수 3.6L에 메밀가루 풀 160g을 체에 걸러 넣는다 
8. 채수에 멸치액젓 3 큰 술, 배즙 1컵, 마늘즙 3 큰 술, 생강즙 1 큰 술, 무즙 5 큰 술, 소금 80g, 어슷 썬 홍고추 3개, 5cm 길이로 썬 쪽파 100g, 채 썬 양파 반 개(100g)을 넣어 국물을 만든다
9. 2개로 나눈 후 한 군데에 빨간 파프리카 즙 2 큰 술, 당근 즙 2 큰 술, 체에 거른 간 홍고추 5 큰 술, 소금 5g을 넣어 빨간 열무물김치 국물을 완성한다 
10. 빨간 열무물김치 국물에는 청양고추를 썰어 넣는다. 하얀 열무물김치 국물에는 청양고추를 갈아 넣는다 
11. 3L 김치 통에 열무를 500g씩 나눠 담는다  
12. 하얀 열무물김치 국물을 붓는다 
13. 빨간 열무물김치 국물을 붓는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 = MBN '알토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