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선 구로역·신길역, 운행 지연 이유보니? "열차 고장과 장애인 단체 시위"
1호선 구로역·신길역, 운행 지연 이유보니? "열차 고장과 장애인 단체 시위"
  • 승인 2018.06.14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호선 구로역 열차 고장과 신길역 장애인 단체 시위로 인해 운행이 지연돼 이목이 쏠리고 있다.

14일 오전 서울지하철 1호선 구로역에서 열차가 고장 나 운행이 지연돼 출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5분쯤 구로역에 정차한 병점행 열차 출입문이 고장 나 차량운행이 10여분 간 중단됐다.

코레일 관계자는 "갑작스럽게 문이 닫히지 않아 승객들을 전부 내리게 해 후속 열차에 태우도록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고장난 열차에 탔던 승객 800~900명 가량이 다음 열차로 갈아타면서 출근길이 혼잡해졌다.

코레일 관계자는 "고장 난 차량을 열차기지에 입고해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 1호선 구로역·신길역/사진=뉴시스

이밖에도 신길역에서 장애인 인권단체의 농성이 진행돼 시민들이 혼잡을 겪고 있다.

오전 10경 부터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요구하는 지하철 투쟁이 이어졌다. 

이날 장애인 단체는 1호선 신길~시청역 구간에서 휠체어를 이용해 열차에 반복 승하차하는 방식으로 시위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위를 벌이고 있는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장애인 이동권 보장과 신길역 리프트에서 추락사한 고 한경덕씨에 대한 서울교통공사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신길역부터 시청역까지 이동하는 농성을 통해 휠체어 사용자 사망 사고와 관련 서울시의 공개사과와 함께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촉구하고 나섰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뉴시스]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