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교순, 충격적인 근황보니? '기이한 화장+쓰레기 더미 가득한 집'
2018.06.1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배우 김교순/사진 =TV조선 '구조신호 시그널'

배우 김교순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구조신호 시그널'에서는 70년대 당대 최고의 여배우들과 나란히 이름을 올린 배우 김교순 씨의 충격적인 삶을 조명했다.

김교순은 검은 모자, 검은 외투, 검은 워커까지 검은색의 옷을 입고 진한 눈썹, 과도하게 두껍게 그린 입술로 패스트푸드점에 나타나 '펭귄 할머니'라고 불리며 독특한 생활을 하고 있었다.

김교순은 1970년대 TBS 드라마로 데뷔해 사랑받은 은막의 스타. 김교순은 영화 '상록수', '좁은 길', TV문학관 '만추' 등을 통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갔다. 

김교순은 인기를 거느리던 시절 재일교포와 결혼한 후 일본에 거주하며 슬하에 외동딸을 낳고 행복한 삶을 살았다고 한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 김교순의 집은 썩은 음식과 수많은 바퀴벌레, 쓰레기 더미로 가득했다. 

기이한 화장은 물론, 허공을 바라보며 혼잣말을 내뱉고 이웃들에게 심한 욕설까지 내뱉었다. 

이날 방송에서 아파트 입주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은 힘을 합쳐 김교순의 집을 청소했다. 

무려 20명이 48시간에 걸려 대청소를 했다. 쓰레기만 4톤이 나왔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 =TV조선 '구조신호 시그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