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7년차’ 빅스, 남다른 우정 “행복한 추억 많아… 멤버들과 함께 갈 것”
2018.04.17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영상] ‘7년차’ 빅스, 남다른 우정 “행복한 추억 많아… 멤버들과 함께 갈 것”
   
 

[뉴스인사이드 이현미 기자] 빅스 홍빈이 재계약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빅스의 정규 3집 앨범 ‘EAU DE VIXX’(오 드 빅스) 쇼케이스가 열린 가운데 빅스 엔, 켄, 홍빈, 라비, 레오, 혁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홍빈은 “최근에 멤버들과 재계약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멤버들과 생각은 같았다. 계속해서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회사의 의견도 있지만, 저희는 함께 있을 때 행복했던 기억들이 많아서 계속 함께 하기로 했다”며 남다른 우정을 드러냈다.

2년 6개월 만에 발매한 빅스 정규 3집 앨범 ‘EAU DE VIXX(오 드 빅스)’는 국내외 히트 메이커들의 합작부터 멤버들의 탄탄한 내공이 깃든 자작곡까지 총 10곡이 수록되어 있어 리스너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컨셉돌’답게 향을 섬세하게 제조하는 조향사로 변신한 여섯 남자의 아찔한 매력을 만날 수 있다.

타이틀곡 ‘향(Scentist)’은 향기인 ‘Scent’와 이를 예술적으로 표현하는 ‘Artist’를 합친 합성어로 향기에 대해서 섬세하고 시적으로 표현한 가사와 예술적이고 매혹적인 사운드를 담아낸 곡이다.

한편, 빅스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컴백 활동에 돌입한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