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남북회담서 이산가족 상봉 협상 결렬은 北의 집단탈북 여성 송환 요구때문"
2018.01.14트위터페이스북RSS
   
▲ 사진 = 뉴시스

[뉴스인사이드 조현민 기자] 지난 남북고위급 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 협상 결렬은 북측이 집단 탈북 여성 종업원들 송환을 요구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뉴시스가 보도한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14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이 이산가족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개최를 요구했지만, 북한이 집단탈북한 여성 종업원들의 송환을 전제조건으로 내걸어 협상이 결렬됐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9일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남측 수석대표를 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로 돌아온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이산가족 상봉 협상이 결렬된 데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조 장관은 "이산가족을 좀 더 저희가 구체적인 내용으로 (만들지 못해) 그런 측면에서 아쉬움이 있다"며 "(공동보도문에) 다양한 분야의 남북 접촉에 이산가족 부분도 포함되는 것으로 보고 이산가족 문제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정도로 서로간에 의견 교환과 인식을 같이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지난 2015년 10월 북측 금강산에서 1·2차에 걸쳐 남측 이산가족 총 480여명, 북측 이산가족 총 360여명 규모로 진행된 이후 2년 넘게 열리지 않고 있다.

 북한은 지난해 8월에도 2016년 집단 탈북한 중국 북한식당 여종업원들을 돌려보내기 전까지는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어떠한 인도주의사업에 호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표명한 바있다.

 당시 북한 강제납치피해자구출비상대책위원회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조선당국은 지난해(2016년) 4월 해외에서 집단 납치해 끌고 간 12명의 우리 여성들을 강제 결혼시키는 방법으로, 본인의사에 따라 안정된 생활을 하는 것처럼 꾸며 우리의 송환요구를 거부해보려고 획책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우리는 김연희(탈북자) 여성과 12명의 우리 여성공민의 무조건적인 송환이 이루어지기 전에는 북남사이 흩어진 가족과 친척의 상봉을 비롯한 그 어떤 인도주의협력사업도 절대로 있을 수 없다는 것을 다시금 명백히 밝힌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