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이경영 “너 여기까지다 조용히 내려와”…김남주에게 닥친 위기
2018.01.09트위터페이스북RSS
   
▲ 사진=‘미스티’

[뉴스인사이드 장규형 인턴기자] JTBC 상반기 기대작 ‘미스티’의 2차 티저가 공개됐다. 올라갈 수 있을 데까지 올라가고 싶은 김남주에게 찾아온 위기. 과연 그녀는 계속 성공을 향해 달려나갈 수 있을까.

오는 2월 2일 첫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새 금토드라마 ‘미스티’(연출 모완일 l 극본 제인)는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 고혜란(김남주 분)과 그녀의 변호인이 된 남편 강태욱(지진희 분), 그들이 믿었던 사랑의 민낯을 보여주는 격정 멜로드라마다.

9일 공개된 2차 티저에서는 완벽할 것 같았던 고혜란에게 닥친 위기가 담겼다. “내가 올라갈 수 있을 데까지” 올라가고 싶었던 혜란에게 보도국 국장 장규석(이경영 분)이 “고혜란이, 너 여기까지다. 조용히 내려와”라는 청천벽력 같은 지시를 내린 것. 또한 “난 너한테 바라는 거 없어. 너도 나한테 바라지마”라는 남편 태욱의 차가운 한 마디는 겉보기와 달리 살얼음판 같은 혜란의 일상을 나타내고 있다.

골프 신성 케빈 리(고준 분)와 그의 조강지처 서은주(전혜진 분)를 만나자 얼어붙은 혜란과 ‘완벽할 것 같았다. 그들이 나타나기 전까지는’라는 문구는 더욱더 거세질 위기를 암시,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서로의 전 연인인 혜란과 케빈 리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분위기와 “그런데 혜란아 어느 쪽이 타격이 더 클까?”라는 은주의 대사는 그들이 혜란의 인생을 어떻게 흔들지 기대를 더한다.

관계자는 “9일 공개된 티저는 전 국민의 신뢰를 받고 있는 고혜란의 완벽해 보이는 일상에 찾아온 위기가 담겼다”고 설명하며 “7년째 지켜온 9시 뉴스 앵커 하차 통보와 오랜만에 재회한 옛 연인과 친구인 케빈 리, 은주의 등장이 성공을 향해 달리는 혜란의 삶에 어떤 변화를 선사할지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스티’는 ‘드라마 스페셜-시리우스’, ‘뷰티풀 마인드’를 연출한 모완일 PD의 JTBC 첫 작품으로 제인 작가가 집필을 맡았으며 강은경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한다. ‘언터처블’ 후속으로 2018년 오는 2월 2일(금)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